검색

“아이들에게 좋은 환경을 줄 수 있어 행복해요”
창녕군 드림하우스봉사단 재능기부로 사랑의 집 12호점 탄생
추봉엽 기자   |   2020-04-05
▲     창녕군은 지난 3일 유어면 회룡마을에서 창녕군 드림하우스봉사단, 마을이장, 사랑의 집 12호점 가족 등 15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의 집 12호점 입주식’을 개최했다.


창녕군은 지난 3일 유어면 회룡마을에서 창녕군 드림하우스봉사단, 마을이장, 사랑의 집 12호점 가족 등 15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의 집 12호점 입주식’을 개최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하기 위해서 행사규모는 최소화해 진행됐다.


군에서 매년 진행하는 ‘사랑의 집짓기’는 2008년 1호점을 시작으로 매년 어려운 이웃에게 안락한 보금자리를 제공해 어느덧 12호점에 이르렀으며 주거환경이 열악한 취약 가구의 주거안정과 자립기반을 제공하기 위해 자원봉사자들의 재능기부로 이루어진다.


작년에 이어 ‘드림하우스봉사단’의 열정과 기술력으로 사랑의 집 12호점이 완성됐다. 드림하우스 봉사단은 어려운 이웃의 주거환경을 개선해 함께 행복한 지역을 만들기 위해 모인 자원봉사단체이다.


이번 사랑의 집 12호점 입주자는 6남매의 아버지 박모씨(64세)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 열심히 생활해 왔다. 베트남 아내와 6남매가 친척집 한켠에 마련된 낡고 허름한 공간에 생활해 늘 가족에게 미안한 마음이었지만 이제는 아이들에게 좋은 환경을 줄 수 있어서 더 없이 행복해했다.


사랑의 집짓기 드림하우스봉사단장(두남환경 대표 정중석)은 “지난해에 이어 우리 가족이 살집이라고 생각하고 작업 하나하나 정성을 쏟아 최선을 다해주신 드림하우스 봉사단원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새집을 본 6남매들이 방문을 열 때마다 뛰면서 기뻐하는 모습이 마스크를 낀 얼굴에서도 웃음꽃 펴 더 없는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