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추신수 기부 놀라운 일, 구단주들도 동참해야…美 언론 보도
마이너리거들 도운 선행 소식에 미국 언론 연일 칭찬
윤구 기자/뉴스1   |   2020-04-05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사비를 털어 생계가 어려워진 마이너리거들을 위해 기부를 한 행동이 안팎에 큰 울림을 안겼다.


미국 SB네이션은 지난 4일(한국시간) “텍사스는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식사를 대접하는 전통으로 유명한 팀”이라며 “추신수가 이 같은 뿌리를 잊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2일 알려진 추신수의 선행에 대한 칭찬이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추신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기가 열리지 않아 생활고를 겪고 있는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 191명에게 1인당 1천 달러(약 123만 원)씩 총 19만1천 달러(약 2억3천만 원)를 기부했다.


2년전부터 텍사스 마이너리그팀에서 뛰고 있는 한 선수가 인터뷰를 통해 “추신수가 매주 자신에게 지급되는 식비 1100달러를 야구가 중단되는 기간 동안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혀 세간에 알려졌다.


이에 대해 미국 안팎에서 추신수를 향한 칭찬이 이어지고 있는데 SB네이션도 추신수가 텍사스팀 전통을 잊지 않으며 훌륭한 일을 했다고 평가한 것이다. 추신수는 지난달에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한민국 대구 지역에 2억 원을 기부한 바 있다.


이 매체는 또 다른 베테랑 메이저리거 아담 웨인라이트(세인트루이스) 역시 마이너리거들을 위해 25만 달러를 기부했다고 전하며 “추신수의 행동은 관대하고 놀라운 일이다. 이제 야구계에서 거대한 부를 축적한 이들도 어려운 선수들을 도울 때가 된 것”이라며 구단주 등의 동참을 촉구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