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거제시, 일반음식점 사회적 거리두기 자율실천업소 운영
강맹순 기자   |   2020-04-05
▲ 거제시는 일반음식점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자율실천업소를 운영하기로 했다.   



거제시는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범국가적으로 실천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지난 3일부터 일반음식점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자율실천업소를 운영하기로 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거제시지부와 연계해 영업허가면적 200㎡이상 일반음식점 중 희망업소를 신청 받아 좌석 재배치 및 영업장 방역소독을 실시한 후 출입문에 사회적거리두기 자율실천 참여업소 스티커를 부착하고 운영한다.


참여업소에서는 ▲테이블 간격을 1~2m정도 넓혀 고객간 안전거리 유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한 빈 테이블 운영 ▲종사자 마스크 착용 의무화 ▲3대 청결(깨끗한 복장·환경·음식)운동 ▲손 소독제 상시 비치 ▲영업장내 주기적인 방역소독 ▲앞 접시 사용해 음식 덜어먹기 ▲반찬 재사용 안하기 등을 중점적으로 실시 할 예정이다.

 

이상봉 한국외식업중앙회 거제시지부장은 “코로나 19 위기극복을 위해 사회적거리두기 자율실천업소 운영에 자발적인 참여를 바란다”며 “외식업 종사자를 위한 코로나 19 감염증 대응 요령을 숙지해 안전한 외식환경 조성으로 선진 음식문화 정착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변광용 시장은 “외출과 모임을 자제하는 강도 높은 사회적거리두기 캠페인 전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음식점에 활력을 불어 넣고 음식점을 이용하는 시민과 관광객이 좀 더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길 바란다”면서 “코로나19 위기를 슬기롭게 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시민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모아보자”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