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日언론, 도쿄올림픽 출전권 논란…내년에도 최고의 선수?
이현찬 기자/뉴스1   |   2020-04-01

일본 내에서 내년으로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두고 논란이 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일본 데일리스포츠는 1일 ‘도쿄올림픽, 대표 선수 재선발? 그대로? 내정 선수 법적 보호 가능성’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내년 열리는 올림픽의 출전권 관련 기사다.


신문은 “각 경기단체는 2020년 7월 24일 개막에 맞춰 선수 선발을 진행해 왔다”며 “이미 내정을 끝낸 경기단체도 있어 혼란이 발생하고 있다”고 기사를 시작했다.


이어 “현재 내정된 선수를 믿고 그대로 대표로 선발할 것인가, 아니면 내년 여름에 베스트인 선수를 선발할 것인가”라며 “좋은 성적을 내야 하는 안방 대회를 앞두고 어려운 선택지가 주어졌다”고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대표 선수 선발은 일본만의 문제가 아니다. 전체 1만1천여명 중 57%가 이미 출전권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출전권을 그대로 보장할지 여부가 이슈로 떠오른 상황이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이미 출전권을 확보한 선수의 자격은 그대로 유지된다”고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그러나 국가 별로 선수를 정해야 하는 경우 문제는 복잡해진다.


올림픽 출전권은 두 가지로 나뉜다. 먼저 선수 개인이 따내는 출전권이다. 이 경우는 IOC에 의해 자격이 유지될 경우 문제가 없다. 그러나 국가가 획득한 출전권의 경우 국내 연맹이 선발전 등을 개최해 선수에게 자격을 부여하기 때문에 논란의 소지가 발생한다.


야마시타 야스히로 일본올림픽위원회(JOC) 회장 역시 “보호되는 것은 국가별 쿼터”라며 “국내 경기연맹의 선수 선발은 별개의 문제”라고 말했다.


한국의 양궁을 예로 생각하면 쉽다. 세계최강인 한국 양궁은 이미 전종목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그 안에서 선수 개개인에게 출전 자격을 부여하는 것은 대한양궁연맹의 소관이다. 그런데 만약 이미 국내 선발전을 마쳤을 경우, 현재 선발전 결과로 내년에 열리는 올림픽에 참가할 선수를 확정할 수 있느냐의 문제다.


데일리스포츠에 따르면 일본에서는 104명이 도쿄올림픽 대표 선수로 내정돼 있다. 그중 탁구, 마라톤, 경보, 가라테, 요트, 복싱 등은 올림픽이 연기된 즉시 ‘재선발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대로 14개 체급 모두 개최국 자격으로 참가하는 유도는 입장을 보류하고 있다. 금메달 가능성이 높은 종목일수록 고민이 깊다는 것이 데일리스포츠의 분석이다.


문제는 현재 내정된 대표 선수가 1년 후에도 ‘최고의 선수’일 것인가에 있다. 대회 연기로 인해 동기부여가 떨어지는 선수가 나올 수도 있고, 급격히 기량이 성장하는 선수가 나올 가능성 또한 존재한다.


데일리스포츠는 “출전권을 박탈당하는 선수가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하는 경우가 나올 가능성도 높다”며 “탈락한 선수 중에 금메달을 노릴 수 있는 성적, 기록을 내는 선수가 등장할 경우에도 논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