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BNK경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 경제 살리기
경남·울산에 1천억 원 규모 금융 지원
전병칠 기자   |   2020-02-23
▲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오른쪽부터 두 번째), BNK경남은행 황윤철 은행장(네 번째), 김경수 경남도지사(세 번째), 경남신용보증재단 구철회 이사장(첫 번째)이 ‘지역경제 氣-Up(기업) 살리기 금융지원 협약’.


BNK경남은행과 경남도는 최근 도청에서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에 직면한 지역 소(영세)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지역경제 氣-Up(기업) 살리기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지역경제 氣-Up(기업) 살리기 금융지원 협약식’에는 황윤철 은행장과 김경수 도지사가 참석했으며 BNK경남은행 지주사인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도 동석해 지역 경제 살리기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의지를 보였다.


앞서 BNK경남은행은 본점에서 ‘지역경제 氣-Up(기업) 살리기 선포식’을 갖고 ‘지역경제 氣-Up(기업) 살리기 프로젝트’를 4대 부문(중소기업 소상공인 서민금융 지역사회)에 지원하기로 뜻을 모았다.


BNK경남은행은 지역경제 氣-Up(기업) 살리기 프로젝트를 포함해 대표적인 지원사업으로 중소기업 부문 7천억 원, 서민금융 부문 2천억 원, 특별협약 등 소상공인 부문 1천억 원 등 약 1조 원 규모의 금융을 추가 지원한다.


중소기업 부문은 코로나19 피해 기업 금융지원 출연, 동남권 신 제조업 르네상스를 위한 금융지원 확대, 지역 중소기업 동반성장대출 지원, 혁신성장기업 투자를 위한 펀드 확대 등이 이뤄진다.


소상공인 부문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 출연, 소상공인 자영업자 지원센터 운영, 소상공인 희망나눔 프로젝트, 소상공인 일자리 창출 및 창업 특별자금 등이 지원된다.


특히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부문 코로나19 피해 금융지원 출연은 울산광역시(25일)와도 병행, BNK경남은행이 67억 원을 특별출연하고 경남도·경남신용보증재단·울산광역시·울산신용보증재단이 보증해 약 1천억 원 규모로 금융지원 한다.


서민금융 부문은 중금리대출상품 지원, 2020 포용적 금융 확대 시행, 지역 보증재단 보증서 보유고객 대상 서민금융 취급 확대 등이 마련됐다.


지역사회부문은 BNK경남은행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봉사를 실천하는 온(溫) 가득 프로젝트, 지역 취·창업 지원 페스티벌 개최, 소외계층 인재 육성을 위한 청소년 드림스타사업 등이 추진된다.


BNK경남은행 황윤철 은행장은 “BNK경남은행이 창립 50주년을 맞이할 수 있는 원동력은 그동안 고락을 함께해준 지역과 지역민 그리고 지역기업”이라며 “지역 대표 은행으로서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구성원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힘이 되겠다”고 말했다.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은 “지방정부와 지역 금융기관이 합심해 지역 경제에 기를 불어넣고 힘을 보태고 있는 만큼 코로나19에 따른 어려움을 능히 극복해낼 수 있을 것”이라며 “그룹차원에서도 함께 고민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BNK경남은행은 지역경제 氣-Up(기업) 살리기 금융지원 협약에 앞서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 전통시장의 매출 증진과 소비심리 진작을 위해 ‘지역경제 氣-Up(기업) 살리기 전통시장 활성화 캠페인’을 가졌다.


‘경남경제에 봄 기운을, 도민에게 꽃향기를’이란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열린 전통시장 활성화 캠페인에는 김지완 회장과 황윤철 은행장을 비롯해 임직원 50여 명이 창원시 성산구에 위치한 가음정시장을 찾아 손 소독제와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상인회에 전달한 뒤 시장 물품을 구매했다.


또 창원사랑상품권을 이용해 구입한 각종 물품은 현장에서 바로 지역 복지기관(시설) 5곳에 전달했다.


이외도 BNK경남은행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꽃을 구매해 고객 선물용으로 전 영업점에서 활용할 예정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