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허성무 창원시장, 정부에 가스터빈·수소·풍력 산업 지원 촉구
“두산중공업에는 명예퇴직 규모 최소화 및 재고용을”
전병칠 기자   |   2020-02-23
▲ 허성무 시장이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두산중공업의 명예퇴직과 관련해, 관련 대응 방안을 발표했다.   



 창원시는 지난 21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두산중공업의 명예퇴직과 관련해, 관련 대응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허성무 시장은 두산중공업의 45세 이상 직원 26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명예퇴직 신청과 관련해, 지역사회에 기여한 공이 큰 기업으로 명예퇴직이 단행된 것에 대해 우려와 아쉬움을 나타냈다.


 특히 시는 지난 1월 16일 발표한 발전용 대형 국산 가스터빈 사업의 정부지원 요청 등 두산중공업의 신산업 확대를 위한 적극적인 협조에도, 지역사회에 파장이 큰 명예퇴직 신청이 일어난 것에 대해 우려와 걱정이 앞선다고 밝혔다.


 시는 이와 관련해 정부와 두산중공업 그리고 자체 추진 방안을 각각 제시했다.


 먼저 정부에는 가스터빈, 풍력, 수소 산업의 성장을 위해 신속한 지원 추진을 요청했다. 창원시는 정부 지원을 받아 운영 중인 일자리 창출 관련 사업의 내용을 지역의 변화된 고용환경에 맞게 유연하게 운영될 수 있는 묘를 발휘할 수 있도록 건의했다. 마지막으로는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는 동의하지만 지역 대기업과 협력업체 등의 지역경제 상황을 고려해 정책의 속도 조절과 지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산중공업에는 퇴직인력의 최소화를 요청했다. 이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고 있는 두산중공업의 원전, 가스터빈, 수소 분야의 기술인력의 유출로 인해 기술력 상실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허성무 시장은 일본의 조선산업을 예로 들어 기술인력의 유출은 상책이 아닌 하책으로, 신중히 선택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두산중공업의 추후 인력 고용 시 명예퇴직자와 협력업체 퇴직자를 우선적으로 채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창원시는 ‘고용상황 대응 T/F 팀’을 구성해 지역 고용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고용확대를 위한 지원사업 발굴 등 지역의 고용상황을 적극적이고 상시적으로 관리한다.


 시는 성산구를 고용위기지역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신속히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등 GM사태와 두산중공업 명예퇴직 신청 등 성산구의 고용 및 산업위기를 극복하는 데 있어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현재 창원산업진흥원이 운영하고 있는 창원기업지원단을 활용해 두산중공업의 상황이 협력업체까지 확산될 경우를 대비하고 있다. 협력업체의 경영상 위기 및 애로사항을 상시적으로 접수를 받고, 관련 지원을 하기 위해 24시간 지원체계를 가동할 방침이다.


 시는 명예퇴직자를 대상으로 심리적 안정과 새로운 삶을 위한 재취업과 성공적 창업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허성무 시장은 “어려운 시기일수록 이웃이자 창원의 소중한 구성원인 시민의 손에 잡힐 수 있는 희망을 주기 위해 정부와 두산중공업이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