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남경찰, 서민생활 보호에 역량 집중
100일간 전기통신금융사기·생활폭력·사기 수배자 특별단속 추진
박일우 기자   |   2020-02-18

경남경찰청은 지난 17일부터 오는 5월 26일까지 100일간 서민들을 위험·불안·불행하게 하는 서민생활 침해범죄 특별단속에 수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경찰 책임수사 원년(20년)’을 맞아 범죄 수사와 사회적 약자 보호라는 경찰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한 것으로, 수사구조개혁 이후 서민들이 ‘더욱 안심하고, 안전하고, 행복하도록’ 국민의 관점에서 공감과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치안대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하는데 의의가 있다.


이번 특별단속 추진을 위해 세부 과제별로 경남청·경찰서 등에 전담반(TF팀)을 구성하고, 2020년 상반기 관서별 치안 특성을 고려한 전담수사팀을 편성해 중점적으로 단속해 나갈 예정이다.


특별단속 세부 과제는 대표적인 민생 침해형 범죄인 ▶‘전기통신금융사기(전화금융사기, 메신저피싱 등)단속’ ▶‘생활폭력(주취·갈취 폭력, 운전자·의료인 폭행, 주거침입 등) 단속’ ▶‘사기 수배자 집중 검거’로 선정했다.


경남경찰청 관계자는 “경찰 수사의 책임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범죄의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경찰의 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국민의 적극적인 범죄 신고와 협조를 당부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