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종목별 세계선수권 매스스타트, 여자 빙속 김보름 ‘은메달’
이현찬 기자   |   2020-02-17
▲    스피드 스케이팅 김보름(강원도청/뉴스1 제공)


2019-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매스스타트에서 여자 빙속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청)이 은메달을 차지했다.


김보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유타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대회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8분14초220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 캐나다의 이바니 블론(8분14초020)에게 0.2초 뒤진 2위에 올랐다. 3위는 이레네 슈하우텐(네덜란드·8분14초320)의 몫이었다.


총 16바퀴(6400m)를 도는 레이스 초반 탐색전을 펼치던 김보름은 13바퀴까지 12위에 머물러 있다가 2바퀴를 남겨두고 5위로 올라섰다. 이어 그는 마지막 바퀴에서 스퍼트를 펼치며 속도를 냈고, 결국 2번째로 결승선에 골인했다.


김보름은 2017년 강릉 대회 금메달 이후 3년 만에 종목별 세계선수권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지난해에는 경기 중 넘어지는 불운으로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다.


김보름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에서는 경기 초반 체력을 비축하는 영리한 레이스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함께 출전한 박지우(한국체대)는 8분23초250으로 전체 24명 중 12위에 자리했다.


남자부 매스스타트에서는 정재원(한국체대)이 8위(7분41초960), 엄천호(스포츠토토)가 11위(7분42초500)에 랭크됐다. 금메달은 네덜란드 요릿 메르흐스마의 차지였다. 또한 이날 남자 1500m에 출전했던 김민석(성남시청)은 1분44초223의 기록으로 15위에 그쳤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