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부내륙고속철도 함안 군북 환승역 설치돼야”
함안군, 창원시 요구안 경우를 전제로 속내 드러내
강호석 기자   |   2020-02-11
▲ 군북환승역 위치도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선정과 역세권 유치를 두고 경남 지자체간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함안군이 지난 10일 창원시의 철도 광역교통망 확충계획 대정부 요구안대로 함안 군북을 경유할 경우에는 반드시 환승역이 설치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끈다.


남부내륙고속철도는 서울에서 김천을 거쳐 거제까지 연결하는 총연장 172.4㎞의 단선전철로 총사업비 4조7천억 원을 투입해 2022년에 착공, 2028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는 대규모 광역철도 교통망 인프라 구축사업이다.


지난해 1월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이후 KDI의 사업계획 적정성검토를 거쳐 현재 국토교통부에서는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진행 중에 있으며 각 자치단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이와 관련 창원시가 국토부에 건의한 안은 김천에서 합천, 함안 군북역을 경유해 고성·통영·거제로 연결하는 직선화 방안이 골자이다. 창원시는 이번 수정노선이 기존 진주방향 노선보다 서울-거제 간 운행거리는 10㎞, 서울-마산역 기준 소요 시간은 20분가량 단축시킬 수 있으며 소요 사업비 또한 2천억 원을 절감할 수 있다는 전문 용역업체의 분석 데이터를 바탕으로 국토부에 적극 건의하고 있다.


함안군은 국토교통부의 결정을 따르되 향후 군북을 경유할 경우 환승역이 설치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군은 함안이 지리적으로 경남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으며 교통의 요충지로서 산업단지 24개소를 비롯 2500여 개의 기업체가 운집하고 있는데다 군북에는 39사단이 주둔하고 있어 중부경남권 주변인구 170만 명이 이용 가능해 향후 철도교통·물류 운용의 효율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지역임을 내세우고 있다. 국토부에서 창원시의 요구안이 수용될 경우 군은 주변 지자체의 철도 교통망 구축계획과 연계해 지역주민들의 뜻을 모아 환승역 설치를 적극 유치해나갈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남부내륙고속철도의 군북 환승역 설치가 이뤄지면 남해안과 수도권을 연결하는 광역 철도교통망 구축으로 함안이 교통·물류의 중심지로서의 역할은 물론 아라가야 왕도의 역사·문화 관광벨트가 조성돼 지역의 관광산업 활성화로 이어지는 신성장 산업으로 발돋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