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땅고’ 이름마저 신기한 의령의 ‘새 경로당’ 개소식
서본땅고경로당 개소식
이정민 기자   |   2020-02-10

 



의령군은 지난 7일 의령읍 서본땅고경로당 개소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의령읍의 30번째 경로당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의령읍장을 비롯하여 대한노인회 의령읍분회 임원진, 서본땅고 지역주민 40여 명이 참석해 경로당추진경과보고에 이어 축문 낭독, 의령읍장 인사말, 현판식 순으로 진행했다.


보통 마을 이름으로 짓는 기존의 경로당과는 달리 이 경로당은 오랫동안 전해져 친근하게 불리던 동네 이름으로 정해 더욱 의미를 더했다.


이름의 유래는 마을 입구에 자리 잡고 있는 마을 수호신인 당산나무가 있는 언덕 고개를 ‘당산나무 고개’에서 ‘당고’ 라는 줄임말로 부르다가 경상도 사투리 강세를 앞에 두어 ‘땅고’가 됐다.


전만호 경로당 회장은 “오랜 마을의 역사를 함께한 명칭을 경로당 이름으로 사용해 자부심이 크다”며 “방도 따뜻하게 데워놓고, 원한다면 문도 24시간 열어놔 돈독하고 화기애애한 경로당을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철수 의령읍장은 “서본마을은 넓은 지역 면적에 비해 경로당이 부족해 늘 마음에 쓰였다”며 “작지만 알찬 경로당으로 승승장구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