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민정, 쇼트트랙 월드컵 시즌 첫 금메달
5차 월드컵…女 1000m 김지유·男 1000m 박지원도 金
권희재 기자   |   2020-02-09
▲    최민정. 뉴스1 제공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 여자부 1500m 결승에서 금빛 질주를 내달린 최민정이 시즌 첫 금메달을 목에걸렀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월드컵 시리즈에서 시즌 첫 금메달을 따냈고 최민정 외에도 김지유(성남시청), 박지원(성남시청) 등도 금메달을 차지하며 한국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최민정은 지난 8일(현지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2019-20 국제빙상경기연맹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 여자부 1500m 결승에서 2분32초379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부상, 체력 저하 등으로 한동안 고전하던 최민정은 지난 달 ISU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여자부에 걸린 금메달 5개를 모두 차지하며 부활을 예고했다.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금빛 질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최민정에 이어 노아름(전북도청)은 2번째로 레이스를 마치며 은메달을 가져갔다. 노아름은 2분32초554로 중국의 한위퉁(3분32초771)을 제쳤다.


여자 1000m에서는 김지유가 1분54초955로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해 금메달을 획득했다. 은메달은 캐나다의 코트니 리 사라울트(1분55초143), 동메달은 네덜란드의 수잔 슐팅(1분55초167)이 가져갔다.


결승전에서는 함께 출전한 이유빈(연세대)이 레이스 중 러시아의 소피아 프로스비르노파와 충돌해 재경기가 펼쳐졌다. 이유빈은 들것에 실려 나갔고 결국 다시 열린 결승전에 나서지 못했다.


재개된 결승전에서 김지유는 2바퀴를 남기고 선두로 치고 올라가 마지막까지 1위를 유지해 우승을 차지했다.


남자부 1000m에서는 박지원이 금메달을 따냈다. 박지원은 1분24초997을 기록, 헝가리의 산도르 류 샤올린(1분25초345)을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김다겸은 남자부 1500m에서 2분16초770으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다겸은 지난 4대륙 선수권 500m에서 동메달을 따낸 바 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