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부내륙고속철도 창원·진주시 기 싸움…경남도 중재 나서
10일,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을 위한 상생협력 방안 모색
박일우 기자   |   2020-02-09
▲  남부내륙고속철도 추진 계획도. 뉴스1 제공

최근 창원시와 진주시가 기 싸움을 벌이고 있는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 변경 논란과 관련해 경남도가 중재에 나섰다.


경남도 10일 경남도청 서부청사에서 경남도·창원시·진주시 담당국장이 한자리에 모여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을 위한 상생협력 방안 모색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과 관련한 창원시·진주시 주장에 대해 상호 협력 방안을 찾고 조기 착공에 협력하기 위해 경남도 제안으로 마련됐다.


박정준 서부권개발국장은 “최근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에 대해 지자체 간 의견이 분분한데, 각 시의 요구사항은 국토교통부에 충분히 전달된 만큼 350만 경남도민과 함께 조기 착공을 위한 행정절차에 매진해 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남부내륙고속철도는 창원시가 기존의 철도 노선을 변경해 달라고 국토교통안전부에 건의하면서 서부경남 지역, 특히 진주에서 반발하고 나서면서 극명한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다.


낙후지역인 서부경남의 발전을 위해 예비타당성 조사까지 면제받아 ‘서부경남KTX’라는 별칭까지 얻은 이 사업을 두고 일부 지방자치단체 간 감정의 골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남부내륙고속철도의 당초 계획은 서울에서 김천을 거쳐 합천~진주~고성~통영~거제까지 연결하는 노선으로 총사업비 약 4조7천억 원의 대규모 인프라 사업이다.


이에 대해 창원시는 최근 김천을 거쳐 합천∼함안 군북∼고성∼통영∼거제로의 노선 변경을 건의해 지방자치단체 간 논란이 되고 있다.


남부내륙고속철도는 지난해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완료,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 그리고 기본설계비 150억 원을 확보하는 등 행정절차가 빠르게 진행돼 조기 착공이 가시화하고 있다.


남부내륙고속철도의 노선과 정거장은 올해 상반기에 국토교통부에서 시·군의 의견 수렴과 국토교통부, 철도시설공단, 전문가 등의 자문을 거쳐 11월 완료되는 국토교통부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