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울산시, ‘2021년 전국체전’ 본격 준비 돌입
이현찬 기자   |   2020-01-30

성공 개최 위한 전국체전 준비 기본계획 마련
각급 기관별·분야별·단계별 세부 업무 분담 추진

 

지난 2005년 이후 16년 만에 울산에서 개최되는 2021년 전국체전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및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준비 기본 계획(안)’이 마련됐다.


울산시는 30일 시청 대회의실(본관 2층)에서 이상찬 문화관광체육국장 주재로 ‘2021년 전국체전 준비 기본계획 설명회’를 개최하고 본격 준비에 돌입한다.


이 계획(안)은 국가정원 ‘생태도시 울산에서 하나되는 대한민국’을 비전으로 ‘시민과 함께하는 화합, 경제, 평화 제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요 내용은 개·폐회식 및 성화 봉송 지원, 교통 대책, 환경정비, 숙박, 문화행사 및 홍보 등 체전 준비를 위한 기본적인 과제를 총괄적으로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대회조직위원회와 집행위원회(1실, 16부, 62팀)를 구성·운영하며, 구·군운영위원회, 시 교육청, 체육회, 경찰청 등 관련 기관과도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한다.


또, 울산시는 어려운 경제 현실을 감안해 기존 경기장을 공·승인 기준에 맞도록 개보수해 사용하는 등 알뜰 체전이 될 수 있도록 하며, 전국체전 개최 준비 과정을 통해 체육 인프라를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울산시 이상찬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체전을 통해 태화강국가정원을 널리 알리고 다시 찾고 싶은 생태관광도시 울산을 전국에 홍보하는 것은 물론, 120만 시민의 화합과 경제 재도약의 계기로 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2021년 10월 중 개최되는 ‘제102회 전국체육대회’는 주경기장인 울산종합운동장을 비롯한 74개 경기장에서 고등부, 대학부, 일반부, 해외동포부 등 3만여 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한 가운데 47개 종목을 두고 7일간 펼쳐진다.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40개 경기장에서 8500여 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한 가운데 30개 종목을 두고 6일간 열린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