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상대, 제1회 고교생 창의 3D 프린팅 아이디어 경진대회
경진고 ‘경진ACE’가 제출한 ‘다용도 냄비’ 최우수상 수상
유용식 기자   |   2020-01-27

 



국립 경상대학교(GNU) 공과대학은 경남지역의 4차 산업혁명을 활성화하고 스마트기술 융합형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3D 프린팅 경진대회’를 열었다.


국립대학 육성사업의 하나로 마련된 이번 경진대회는 경상대학교 부속공장이 보유 중인 쾌속조형기(3D Printer)를 활용해 고교생들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창출하는 장이 됐으며 미래 세대의 창의적 사고 및 도전의식을 고취하는 계기가 됐다.


이번 경진대회는 진주 인근의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들이 참가했는데, 진주 6개교, 사천 2개교 등 8개교에서 9팀(23명)이 참가해 자유 주제로 실력을 겨뤘다.


제품 모델링은 경상대학교 공과대학 전산실습실에서 시행됐으며 3D 프린터 출력 및 후가공은 공과대학 부속공장 무한상상실에서 마련됐다. 지난해 12월 참가자를 접수해 1월 3일 개회식과 참가자 교육을 실시했다.

 

1월 6일부터 15일까지는 도면을 검토하고 작품을 제작ㆍ수정하는 과정을 거쳤다. 우수작품에 대한 시상은 1월 22일 공과대학 회의실에서 열렸다. 우수한 작품을 제출한 학생들에게는 총장상, 학장상을 수여했다.


최우수상(총장상)은 경진고등학교 ‘경진ACE’가 제출한 ‘다용도 냄비’가 차지했다. 우수상(총장상)은 경진고등학교 ‘경진 DESINER’의 ‘Octopus multitap’과 진주고등학교 ‘JINJU HIGH’의 ‘냉장고 문 여는 장치’가 각각 받았다.

 

장려상(학장상)은 경상사대 부설고등학교 ‘ㄴ'ㅇ'ㄱ(상상도 못한 정체)’의 ‘버스에서 두 손에 자유를’, 진주기계공업고등학교 ‘Prototype modeling’의 ‘3D 프린터를 이용해 간단하게 만들어 보는 무선조종자동차 교재’, 사천고등학교 ‘사천맨’의 ‘부착형 풍력발전기’가 각각 차지했다. 가작(학장상)은 진주 동명고등학교 ‘멋쟁이’의 ‘자퍼스(자+컴퍼스)’, 사천여자고등학교 ‘Good Idea’의 ‘새 책 도우미’가 받았다.


최우수상을 받은 경진고등학교 ‘경진ACE’(김동현, 이수민, 김관우)의 ‘다용도 냄비’는 평상시에는 냄비 뚜껑으로 쓰다가 뜨거운 음식을 요리해 사용할 때는 냄비 뚜껑을 냄비 받침으로 사용해도 되는 제품이다. 따로 냄비 받침을 살 필요가 없어 경제적이다. 냄비 몸통 옆쪽에 물을 빼는 기능도 있어, 다양한 요리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경제적으로나 편리함으로 봐서 가정ㆍ업소에서 기대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