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생활체육 참여율 최근 3년간 큰 폭 상승…2022년 목표 ‘조기 달성’
여성과 저소득 참여율 상승으로 체육 참여 사각지대 해소
권희재 기자   |   2020-01-21
▲     우리나라 국민들의 생활체육 참여도가 크게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문체부 제공/뉴스1)

2019년 국민생활체육조사 결과 우리나라 국민들의 생활체육 참여도가 크게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발표한 ‘2019년 국민생활체육조사(조사기관: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결과 국민들의 지난 1년간 생활체육 참여율은 66.6%로, 2018년 대비 4.4%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3년간 평균 2.3%포인트 증가한 것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한 수치이다. 또 당초 2022년까지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던 생활체육 참여율 64.5%를 조기 달성한 성과다.


많이 참여하는 생활체육 종목은 걷기가 56.7%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등산이 32.4%, 체조가 16.0%로 뒤를 이었다. 생활체육 강좌와 강습 수강 경험이 있는 종목은 수영(32.6%), 보디빌딩(22.7%), 요가·필라테스·태보(19.9%) 순서로 나타났다.


여성의 생활체육 참여율은 2018년 62.8%에서 2019년 65.1%로 2.3%포인트 상승했다. 저소득(월 소득 100만원 미만) 계층의 생활체육 참여율도 2019년 59.6%로 전년 대비 2.2%포인트 상승했다. 읍면 지역의 생활체육 참여율도 65.9%로 2018년 62.3%에서 3.6%포인트 상승하는 등 체육 참여의 사각지대가 해소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문체부는 “여학생과 여성(출산·육아 등) 맞춤형 생활체육 프로그램 지원, 저소득층 스포츠강좌이용권 지원 등 관련 정책의 효과로 분석된다”면서 “문체부는 앞으로도 여성, 읍면지역 등 생활체육 참여가 다소 미흡한 대상에 대한 지원 정책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연령대별 생활체육 참여율 조사 결과, 50대의 생활체육 참여율이 70.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20대의 생활체육 참여율은 2019년 69.2%로 2018년 59.3% 대비 9.9%포인트 상승해 전 연령 중 가장 많이 증가했다. 연령대별 생활체육 참여율은 전반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으나 10대와 70대의 참여율은 다소 하락했다.


생활체육에 참여하는 주요한 이유에 대해서는 ‘건강 유지 및 증진’이라 답한 비율이 42.6%로 가장 높았으며 ‘여가 선용(21.8%)’과 ‘체중 조절 및 체형 관리(15.0%)’ 등이 뒤를 따랐다.


자주 이용하는 체육 시설은 민간 체육시설(24.5%), 공공 체육시설(21.6%), 기타 체육시설(14.4%)로 나타났으며 향후 이용을 희망하는 체육시설은 공공 체육시설(45.8%)이 가장 많았고 민간 체육시설(28.7%), 기타 체육시설(14.0%)이 뒤를 이었다. 해당 체육시설을 자주 이용하는 이유로는 ‘거리가 가까워서’(42.3%)가 가장 많았으며 ‘저렴한 이용료’(29.6%), ‘전문적인 시설이 있어서’(20.1%) 등의 응답도 많았다.


그동안 공공체육시설을 확대해온 문체부는 국민들이 원하는 공공체육시설이 ‘가까운 거리’에 조성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많은 국민들이 건강한 삶을 위한 체육 참여 필요성을 인지하고 있는 만큼 국민체력100 사업을 확대하고 2020년에 새로 진행되는 스포츠친화기업 선정과 지원, 질병치료 및 예방과 연계한 운동 프로그램 개발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생활체육 정책을 확대하고 국민들이 건강하고 활기찬 삶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