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원시 ‘2019 수도권 투자유치 설명회’ 성황
허성무 시장, 서울·경기권 CEO 500명 대상, 창원 투자에 성공 확신 심어줘
구성완 기자   |   2019-12-11

 



창원시는 수도권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유치에 발 벗고 나섰다.


시는 11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수도권 기업 CEO 500명이 참가한 가운데 ‘2019 창원시 수도권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사)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이하 메인비즈협회)가 매달 개최하는 조찬 세미나인 굿모닝CEO학습과 연계해 추진됐다.


허성무 시장은 서울·경기권 CEO 500명을 대상으로 직접 프리젠테이션을 하며 기업하기 좋은 창원시의 우수 투자 인프라 및 인센티브 지원제도를 소개하고, 개방적 혁신성장도시 조성을 위한 선제적 기업지원 정책을 안내했다.


허 시장은 스마트선도산단, 강소연구개발특구, 무인선박 규제자유특구 등 굵직한 국책사업 추진을 통해 스마트 첨단산업도시로의 재도약 기반 마련을 강조했다. 대내외적 경제 악재 속에서도 혁신의 길을 앞장서며 수도권에 버금가는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기업 지원사업도 설명했다.


또한, 전국 최초로 마련한 수소·방위·항공산업에 대한 특별지원 및 해외합작투자 컨설팅비용 지원제도 등 타 지자체와 차별화된 투자유치 인센티브를 제시했다.


앞서 시는 지난 7월 (사)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이노비즈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노비즈 기업에 대한 다양한 정보제공과 교류를 바탕으로 투자유치를 추진해 왔다. 이번 투자유치설명회를 계기로 시는 메인비즈협회와도 협력체계를 구축해 회원사 대상 투자유치 홍보마케팅을 확대 추진한다. 협회사와 네트워킹 구축 및 타깃기업 발굴을 통한 지속적 방문상담으로 투자유치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기업 관계자는 “창원시를 떠올리면 기계 제조업이 발달한 공업도시라는 인식이 강했는데, R&D 지원사업과 신산업 기업육성정책이 잘 갖춰진 첨단스마트도시로 인식이 바뀌었다”며 “더 이상 지방의 작은 도시가 아닌 핵심 경제권역으로 성장이 기대되고, 기회가 된다면 창원시에 적극 투자하고 싶다”고 말하며 관심을 나타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모닝CEO 학습의 주제가 ‘초격차’이다. 창원시는 이제껏 대한민국 제조업 대표도시로서 쌓아온 기반을 디딤돌 삼아 대한민국 그 어느 도시도 넘볼 수 없는 초격차를 벌인 개방적 혁신성장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며 “인프라, 혁신선도사업, 물류항만, 지원정책 등 경쟁력 있는 산업 생태계가 잘 조성된 창원에 많은 수도권 기업이 투자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