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효실천운동본부, 특정 종교인 명예회복 탄원
같은 종교 활동, 증산교는 정부포상 vs 기독교는 배제
박일우 기자   |   2019-11-17

▲ 충효실천운동본부가 특정 종교인들의 부당한 대우를 개선해 명예를 회복해 달라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순국선열의 날을 맞은 17일. 충효실천운동본부(이하 본부)가 나라와 민족을 위해 투쟁하고 순국한 특정 종교인들의 부당한 대우를 개선해 명예를 회복해 달라는 탄원서를 제출해 주목을 끌고 있다.


본부는 탄원서를 통해 ‘광복된 지 74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명예회복이 성사되지 못해 지하에서 통곡하는 분들이 있어 참으로 억울하고 통탄할 일’이라고 밝혔다.


본부는 일제 때 전라도 정읍에서 발생한 증산교(우치교) 계통의 항일독립운동가들은 대거 포상을 실시했으며, 최근에도 정부포상을 실시중인 반면 1990년 이후에는 기독교인들은 어떤 경우든지 목숨을 잃은 경우에도 정부포상을 주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기독교라고 타 종교인 보다 불리한 대우를 받고 정부포상이 안된다면 부당한 일 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본부는 정부포상에서 제일 중요한 근거로 삼는 판결문과 그 당시 신문자료를 바탕으로 비교 분석을 통해 현재의 보훈정책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본부의 이같은 우려를 거슬러 올라가면, 증산교를 창설한 강일순(강증산)은 전북 정읍 신월리 출신으로 그 당시 시대의 국체를 부정하고 후천 선경세계 5만년을 실현하고 불사불멸의 평화세계를 창조하기 위해 교인들을 모아 조직을 만들었으며, 국체를 부정하는 일에 동참하기 위해 모인 핵심 16명이 의연금을 내 9명이 재판에 넘겨져 재판을 받았는데 이들이 독립만세를 부르거나 의열단원도 아니고 다만 종교 활동뿐인데 독립운동이 인정돼 정부포상을 받았다는 것이다. 이들은 오직 종교활동만으로 훈장 또는 건국포장이 추서됐다.


이에 반해 기독교인의 판결문에는 천년왕국이 도래 한다면서 현재의 국체를 변혁하기 위한 목적으로 일제와 투쟁하고 신사참배를 반대한다는 이유로 21명이 재판을 받게 되는데 1942년경부터 일경에 피체돼 엄중한 조사를 받고 미결 3년 이상 혹은 징역 1년에서 4년간 옥고를 치르고 출옥 후 얼마 살지 못하고 죽은 이도 있지만 21명 중 한명도 정부포상을 주지 않고 있다면서 매우 불편부당한 처사라고 질타했다.


본부는 “1990년대까지 보훈처에서 양편 모두 종교 활동이지 독립운동이 아니라는 이유로 양편 모두 포상을 할 수 없다고 회신을 보내왔다”면서 “하지만 이후 더 적극적인 기독교를 폄하하고 포상을 주지 않았고 소극적인 증산교는 독립운동으로 해석해 포상해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의아해 했다.


이어 “부산 경남출신의 독립운동공훈심사위원이 20년간 한 명도 없기 때문에 더욱더 불리하다”면서 “증산교 본부가 대전에 있고 증산교내에 연구소가 있고 인근에 보훈처가 있기 때문에 지역적인 요소가 있어 유리할 것으로 짐작해 볼 수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기독교와 증산교가 서로 비슷한 시기(1940년대)에 일경에 잡혀 옥고를 치렀으며 기독교는 일제의 국체를 변혁시킬 목적으로 천년 세계를 위해 신사참배를 반대한 반면 증산교는 일제의 국체를 부정하는 목적으로 5만년 후천세계를 위해 활동했다는 것”이라며 “어느 편이 적극적인가 양편 모두 종교 활동인데 한 쪽은 정부포상을 주고 한 쪽은 단 한명도 포상을 주지 않으니 심히 부당한 일”이라고 호소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