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야 “19일 본회의 열고 비쟁점법안 처리”

크게작게

이현찬 기자 2019-11-13

 여야가 오는 19일 본회의를 열고 비쟁점법안 120여 건을 처리하기로 지난 12일 합의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회동을 갖고 이렇게 결정했다.


 여야는 또 이른바 데이트 3법(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역시 이날 최대한 처리를 목표로 논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 원내대표는 “데이터 3법 관련 법안이 3개이지만 다 (처리를) 할 수 있는지, 2건을 할 수 있는지는 (논의를) 진행해 봐야겠다.”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 역시 “상임위원회별로 논의의 시기가 다르기 때문에 가급적 19일 되는법이라도 하자는 취지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법과 관련해 행정입법에 대해 통제하는 장치를 두는 것을 비롯해 비쟁점 법안과 관련된 내용을 더 추가해서 최대한 (처리에) 노력을 하는 시도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능하면 11월말 쯤 본회의를 한 번 더 열어 나머지 법안을 처리하는 과정을 갖기로 했다”며 “본회의 일정은 추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기사입력 : 2019-11-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