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제 LNG 콘퍼런스 2019’ 창원서 개최

12일부터 13일까지 창원 컨벤션센터(CECO)에서 열려

크게작게

구성완 기자 2019-11-13

 

 

경남도가 12일부터 13일까지 양일간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국제 LNG 콘퍼런스 2019’를 개최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국제 LNG 콘퍼런스 2019’는 경남조선기자재협동조합, (재)경남테크노파크, 부산조선기자재협동조합, 해양대 링크+사업단이 공동 주관했다.


‘국제 LNG 콘퍼런스’는 국내·외 LNG선박 및 벙커링 산업 정책동향과 전망을 논의하는 자리로, 올해는 LNG추진선박의 필요성과 국제환경규제 IMO2020에 대해 공유했다.


‘IMO2020’란, 산성비를 유발하는 황산화물(SOx) 배출을 막기 위해 국제해사기구(IMO)가 2020년 1월 1일부터 선박연료유의 황 함유량 상한선을 3.5%에서 0.5%로 대폭 낮춰 황산화물 배출을 강화하는 규제를 말한다.


한편,  콘퍼런스는 비달 돌로넨 DNV-GL 코리아 대표이사의 ‘LNG를 포함한 에너지 사용 추이 전망’과 박무현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의 ‘LNG가 유일한 해결책’ 등 기조연설로 시작했다.


콘퍼런스는 3개 트랙으로 나눠 2일간 15개 세션 60개 주제로 진행 ▲트랙A는 LNG연료추진선, LNG벙커링선, LNG운반선 등 핵심 제조기술 ▲트랙B는 LNG 터미널 하역장비, LNG연료엔진시스템, 증발가스 재액화 등 기자재 핵심기술 ▲트랙C는 디지털 트윈 및 ICT기반 벙커링 시스템, 극저온 고망간강 LNG탱크 실선적용 등 LNG관련 미래기술을 다뤘다.


지난 12일 콘퍼런스에 참석한 문승욱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최근 대형 3사 중심으로 LNG운반선 수주가 늘어나고 카타르, 러시아 등 대규모 발주가 예상되고 있어 LNG관련 핵심기술 선점과 국산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LNG선박 수요에 대응하고 최신 기술 동향을 파악해 국내 LNG기자재업체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11-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