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규일 시장 “진주시의 ‘국제적 위상’ 한층 강화됐다”

진주성 촉석루서 유네스코 창의도시 가입 기념식 개최

크게작게

구정욱 기자 2019-11-07

▲  진주시가 7일 진주성 촉석루에서 유네스코 공예·민속예술 부문 창의도시 지정을 기념하는 가입 기념식을 개최했다

 

진주시가 유네스코 공예·민속예술 부문 창의도시 지정을 기념하는 가입 기념식을 개최하고, 세계 유수의 유네스코 회원 도시의 반열에 들었음을 널리 선포했다.


지난 1일 프랑스 파리에 있는 유네스코로부터 공예·민속예술 창의 도시로 지정된 천년고도의 오랜 역사와 문화적 전통을 자랑하는 진주시는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가입 기념식을 7일 오전 11시 20분 진주성 촉석루에서 진주시민과 김광호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사무총장, 정병훈 추진위원장을 비롯한 추진위원, 각계 문화예술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의미있게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서 김광호 사무총장은 축사를 통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과거 역사의 보존을 통해 발전을 꾀한 것이라면 창의도시 사업은 창의성을 바탕으로 미래의 역사를 창조하는 사업”이라며 “앞으로 진주시가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창의도시로 힘차게 발전해 줄 것”을 부탁했다.


조규일 시장은 “진주시가 유네스코 창의도시로 지정된 것은 추진을 위한 첫 논의가 시작된 시점부터 3년 만에 이룬 쾌거이며, 유네스코 창의도시 회원도시가 됨으로써 진주시의 ‘국제적인 위상’이 세계 유수의 회원도시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고 전하면서, 그동안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 주신 시민들, 사업을 추진해 온 추진위원, 문화예술계 관계자들의 그간의 노력을 치하했다.


또한 “앞으로 유네스코 창의도시 지정을 원동력으로 부강진주 3대 프로젝트, 문화도시 추진, 진주역사관 건립, 역사문화 둘레길 조성 등 시의 중점 사업과 연계해 지속가능한 발전과 전통문화 부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9-11-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