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태흠 의원 ‘용퇴론’에 자유한국당 들썩

“인위적 물갈이 논란만” vs “쇄신 목소리 높아”

크게작게

이현찬 기자 2019-11-06

 지난 5일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의 '영남·강남 중진 용퇴' 요구를 신호탄으로 총선을 앞둔 한국당내에서 '인적쇄신론'이 분출하기 시작하는 모습이다.


 보수 강세지역 중진 의원들은 당 쇄신의 필요성에는 공감하면서도 획일적 중진 배제론은 현실성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반면 초·재선 의원들은 김 의원의 쇄신론에 공감을 표하면서, 당 혁신을 위해선 텃밭에서부터 강도 높은 공천 룰과 작업이 필요하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영남권의 한 중진 의원은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영남권이 안일하다는 말은 말이 안되는 소리”라고 일축하며, “(선수와 상관 없이) 능력이 없는 사람은 나가는 것이고 능력 있는 사람은 계속하는 것이다. 경쟁자가 있으면 경쟁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또다른 영남권 의원도 통화에서 “인위적인 물갈이는 안된다. 그러니까 지난 총선에서도 '진박' 논란이 나오고 난리가 난 것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반대로 영남권 재선 의원은 “언젠가 나올 수밖에 없는 말을 김 의원이 했다고 생각한다.”며 “이미 초·재선 의원들 사이에선 (물갈이 등) 쇄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고 공감했다.


 그는 “민주당은 총선 기획단 구성과 20% 현역 컷오프 방침을 세웠는데, 우리는 민주당과 혁신을 놓고 경쟁하 기는 커녕 패스트트랙 공천 가산점 논란, 박찬주 전 대장 문제 등 논란만 키워가고 있지 않나”라며 “쇄신 지지여론을 얻기 위해선 중진 물갈이 등 강력한 쇄신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으로는 김 의원 회견에 대해 '진정성'을 의심하는 시선도 있다.


 한 초선 의원은 “김 의원은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고만 했다. 하지만 중진들이 결단을 하면 자신도 불출마를 하겠다든지, 그 정도의 결의도 보여주지 않고 물러나라고 하면 설득력이 있겠나”라며 “저는 오히려 이것이 쇄신작업을 앞두고 지도부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군불떼기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관측했다.


 다만 강세지역 중진 배제 등 엄격한 공천 기준이 필요하다는 데는 공감했다. 그는 “영남권 등은 총선 당선이 쉬운만큼 공천 경쟁은 치열해 오히려 강도높은 기준 마련 등 쇄신할 수 있는 여건이 받쳐준다 생각한다.”며 “최소한 당 지도부가 강세지역부터라도 쇄신 작업에 박차를 가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기사입력 : 2019-11-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