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남과기대-경상대, 통합 찬반투표 순조롭게 진행

크게작게

유용식 기자 2019-11-05

▲   경남과기대 본관 9층 대회의실에서 경남과기대와 경상대 간 통합 찬반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경남과기대는 경상대와의 통합 찬반투표가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5일 밝혔다.


4일부터 6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투표 첫날에는 교원 투표 인원 204명 중 77명(37.75%), 직원 141명 중 66명(46.81%), 조교 30명 중 28명(93.33%)이 투표를 마쳤다. 평균 45.6%(11월 4일 오후 8시 기준)를 나타냈다. 학생은 학부와 대학원생 4911명 중 527명, 동창회는 10명이 참여했다.


경상대는 6일부터 8일까지 찬반투표가 진행된다. 투표결과는 양 대학이 협의를 통해 공동발표할 예정이다.
경남과기대는 구성원과 동문의 투표 참여를 높이기 위해 신문광고, SNS 홍보, 교내 게시판 활용 등 다양한 방법으로 알렸다.


경남과기대는 경상대와 2017년 교육부의 ‘국립대학 혁신지원 사업’에 선정됨으로써 경상대와의 통합 논의가 시작됐다. 이를 바탕으로 양 대학은 지난 6월 26일 ‘대학통합 공동추진위원회’를 출범시킨 뒤 3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양 대학 48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대학통합실무위원회와 16명으로 구성된 대학통합기획위원회를 이십여 차례 열어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안)’을 작성했다.


양 대학은 캠퍼스와 단과대학별로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안) 의견수렴을 지난달 14일부터 24일까지 진행했으며 공청회와 방송 토론 과정을 거쳤다.

기사입력 : 2019-11-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