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상대, 2019 육림의 날 행사

편백림 가지치기, 솎아베기, 하층식생 정리작업 등

크게작게

유용식 기자 2019-11-04

 국립 경상대학교(GNU)는 4일 제42주년 육림의 날을 맞아 남해군 삼동면 경상대학술림에서 농업생명과학대학 교수·학생·직원 등 1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2019년 육림의 날’ 행사를 가졌다.


 육림의 날은 국민적 나무심기 운동과 육림을 연계해 조속한 국토 녹화, 경제적 산림개발 등을 위해 1977년 제정한 기념일로 매년 11월 첫 번째 토요일이다.


 경상대학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학생들에게 산림자원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고 학술림의 산림녹화와 경제적인 산림경영법 등을 배우도록 하기 위해 육림의 날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농업생명과학대학 환경산림과학부(산림환경자원학과·환경재료과학과) 학생을 비롯해 교수(농생대 학장·부학장·환경산림과학부 교수), 직원(농생대 행정실·학술림)등 모두 100여 명이 참가해 남해 학술림의 편백림 가지치기, 솎아베기, 하층식생 정리작업, 환경정비 등의 작업을 실시했다.


 농업생명과학대학 심상인 학장은 “식목일에 심은 나무가 잘 자라고 있는지 살펴보고, 수목들이 계속해서 잘 자라도록 가꾸어 주는 육림의 날 행사는 11월 초에 환경산림과학부 학생들과 함께한다.”며 “이날을 기해 학생들이 산림녹화와 경제적인 산림경영에 대해 함께 생각해 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11-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