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동군, 트래킹 명소 지리산 회남재 숲길 걷기 성료

군민·관광객·산악인·전문트래커 등 가을 숲길 걸으며 힐링·여유 즐겨

크게작게

이명석 기자 2019-10-28

▲     오색의 단풍으로 물든 청학동 일원에서 지난 주말 열린 2019 지리산 회남재 숲길 걷기 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오색의 단풍으로 물든 청학동 일원에서 지난 주말 열린 2019 지리산 회남재 숲길 걷기 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회남(回南)재는 조선중기 선비 남명(南冥) 조식(1501∼1572) 선생이 지리산의 명승지를 주유하다 이곳에 올라 되돌아갔다 해서 이름 붙여진 고갯길이다.


청학동에서 해발 700m의 회남정(回南亭)을 거쳐 악양면으로 이어지는 이 길은 과거 산청·함양 등 지리산 사람들이 화개장터와 하동시장을 오가던 산업 통로이자 소통의 공간이었다.


호젓한 산길에 빼어난 형세를 자랑하는 이 길에 주말을 맞아 전국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찾아 대한민국 최고의 트래킹 명소임을 실감케 했다


‘지리산 가을, 하동을 걷다’를 주제로 한 숲길 걷기는 청학동 삼성궁∼회남정∼악양면 청학선사 편도 10㎞, 삼성궁∼회남정∼묵계초교 편도 10㎞, 삼성궁∼회남정∼삼성궁 왕복 12㎞ 등 3개 코스에서 진행됐다.


가족과 함께한 어린아이들에서부터 친구, 연인, 동호인, 어르신에 이르기까지 행사에 참가한 트레커들은 지리산 숲속의 새소리·바람소리를 들으며 힐링과 여유를 만끽했다.


그리고 이번 행사에는 (사)한국노르딕워킹연맹 회원과 글로벌 어슬렁익사이팅 여행팀, 산악회 회원 등 전문 트래커들도 함께해 참가자들이 한층 다변화했음을 보여줬다.


특히 올해는 코스 중간 중간에 화려한 꽃길과 푹신푹신한 톱밥길, 바스락거리는 낙엽길 등 별난 3색 숲길을 조성해 걷는 이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출발지점에서 2.4㎞, 4.4㎞, 회남재 정상 등 3곳에서는 경남지역 가요제 수상자들과 외국인 통기타 가수들이 숲길 버스킹을 펼쳐 산길을 오르는 이들의 오감을 자극했다.


버스킹을 감상하며 힘겹게 회남정 정상에 오른 참가자들은 탁 트인 눈앞에 섬진강과 소설 '토지'의 무대 악양면 전경이 한눈에 들어와 감탄사를 연발하기도 했다.


걷기에 앞서 이벤트와 부대행사도 다양하게 마련돼 행사를 더욱 풍성하게 했다.


회남재 숲길이 100년 후에도 지속되기를 바라며 코스모스·백일홍 등의 꽃가루를 흩날리는 길 열림 퍼포먼스는 색다른 즐거움이었다.


그리고 3·4대 가족 참여자 및 1∼6회 참여자 이벤트, 인기가수 요요미와 손빈아가 출연한 축하공연, 하동 홍보대사로 위촉된 배우 차광수의 성악 공연도 또 다른 볼거리였다.


그 밖에 농·특산물 장터와 군밤·군고구마 등 다양한 먹거리, DIY체험관, 풍선아트, 나만의 리본 숲길 달기, 즉석 사진관, 바위 사진 패널에 이름 적기 등의 부대행사도 다채롭게 마련됐다.


한편, ㈜서경방송이 주최·주관하는 이번 행사에서 경남지역 가요제 수상자들이 출연한 숲길 음악회는 유튜브 서경방송TV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됐다.

기사입력 : 2019-10-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