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해군, ‘해담쌀’종자 추가 신청받아

크게작게

박도영 기자 2019-10-17

 남해군이 자체 증식한 ‘해담쌀’ 종자를 추가 신청받는다.


해담쌀은 조생종으로서 마늘과 시금치를 벼 논 후작으로 재배하는 남해에서 인기 있는 품종이자 최고 품질의 밥쌀용 벼 중 하나이다.


군은 2020년 공공비축미곡 품종의 하나인 해담쌀의 원활한 종자 수급을 위해 올해 자체 종자 증식단지를 조성했다.


비가 많이 올 경우 수발아 증상으로 인해 종자공급이 원활히 되지 않았던 사례가 있어 올해 초 남해군농업기술센터가 민간을 통해 자체 증식단지를 조성한 것이다.


조생종(해담쌀)은 농가별 이앙시기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지만, 8월 하순~9월 상순부터 수확이 가능하기 때문에 가을태풍 등 풍수해로부터 피해를 받지 않거나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군 관계자는 “지난 7월부터 종자 신청을 받았으나, 바쁜 영농철 등으로 인해 미처 신청하지 못한 농업인을 위해 오는 30일까지 읍면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추가 신청을 받는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10-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