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 축제기간 4천여 명 관람

진주시, 운영상 미비점 보완해 연내 정식 개관 추진

크게작게

구정욱 기자 2019-10-17

▲  지난달 27일부터 15일간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을 방문한 관람객은 4천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3일까지 15일간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을 방문한 관람객은 4169명(어른 2262명, 어린이 1907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주시는 17일 이같은 수치를 밝히며, 10월 축제와 함께 진주를 방문한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더 많은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임시 개방된 전시관은 서울, 대구, 포항 등 전국 각지의 관광객들과 시민들로 줄을 이었다고 전했다.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을 방문한 한 시민(하대동)은 화석을 둘러보고 “진주에 이런 진귀한 화석이 있는지 몰랐다. 정말 신기하고 자랑스럽다”며, “공룡 화석은 고성만 있는 줄 알았다. 진주를 화석의 도시로 잘 개발해 나갔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대구에서 전시관을 방문한 관광객은 “유등축제를 보러 진주를 방문했는데, 유등만큼 진주화석이 볼 만하다”면서 “설명을 들으니 더 좋았고, 진주에 이렇게 좋은 화석이 있어 정말 부럽다. 정식 개관을 하면 다시 꼭 올 것”이라는 관람평을 남기기도 했다.


이와 관련, 전시관 학예연구사는 “우리 전시관은 세계에서 가장 완벽한 형태의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 화석, 세계에서 가장 작은 랩터(raptors) 공룡 발자국 화석,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개구리(양서류; 무미목) 발자국 화석 등 희귀하고 다양한 발자국 화석들을 전시하고 있지만, 관람자들은 모르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화석을 그냥보면 돌에 불과하지만 설명판을 보고 안내를 받으면 정말 진귀한 화석을 관람 할 수 있다”며 전시 설명을 보고 가기를 당부했다.


한편 진주시는 이번 개방 시 지적된 주차장 협소, 체험프로그램 부재 등의 미비점을 적극 반영해 주차장 토지 매입, 어린이 학예사 양성, 3D 애니메이션 제작 상영 등을 빠른 시일 내 보강할 계획이며,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은 연내에 정식 개관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 2019-10-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