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사담당자 64% “신입 채용에 경력자 지원했다”

중고 신입 지원자 평가, 더 깐깐하게>동일 기준>탈락

크게작게

구정욱 기자 2019-10-17

▲    인사담당자 64% “신입 채용에 경력자 지원했다”(잡코리아 제공)


직장 생활 경험이 있어도 경력을 포기하고 다른 회사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하는 경우를 ‘중고 신입’이라 한다.


잡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올해 신입사원을 채용한 국내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이 “신입직 채용에 경력자가 지원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직원 수 100명 이상의 경남을 포함한 전국의 국내 기업 중 올해 신입 직원을 채용한 444개사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신입 채용 시 중고 신입 지원자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올해 신입직 채용 시 경력이 있는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한 기업이 64.4%로 과반수이상에 달했다. ‘없었다’는 기업은 35.6%로 10곳 중 3개사에 그쳤다.


중고 신입 지원자는 ‘1년 이상 2년 미만’의 경력연차에, ‘중소기업’에 근무했던 경력자, 또한 지원기업과 ‘동종업계에 근무했던 경력자’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 신입 지원자의 주요 경력연차를 조사한 결과 ‘1년 이상 2년 미만’이 많았다는 인사담당자가 46.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사담당자들은 ‘1년 미만(24.8%)’, ‘2년 이상 3년 미만(14.3%)’ 경력자가 많았다고 답했다.


근무기업은 ‘중소기업 경력자’가 많았다는 답변이 57.3%로 가장 많았고, 이어 ‘스타트업(15.7%)’, ‘공기업·공공기관(11.2%)’ 순으로 근무했던 경력자가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중고 신입 지원자가 직장 생활 경력을 쌓는 업계는 지원기업과 ‘동종업계’인 경우가 많았다. 조사 결과 ‘동종업계이나 주요 경쟁사는 아닌 곳’의 경력자가 많았다는 인사담당자가 53.8%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동종업계 주요 경쟁사(35.0%)’, ‘전혀 다른 업계(11.2%)’ 순으로 많았다고 답했다.


중고 신입 지원자의 평가에 대해서는 ‘경력을 반영해 높은 업무역량을 기준으로 더 깐깐하게 평가한다’는 기업이 48.6%로 가장 많았다. 이어 ‘다른 신입직 지원자와 동일한 기준으로 평가한다’는 기업이 44.4%로 많았다. ‘신입직 채용이므로 경력자는 평가하지 않고 탈락시킨다’는 기업은 6.3%에 불과했다.


한편 ‘신입직 채용 시 높이 평가하는 요인’을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직무전문지식과 자격증’을 꼽은 인사담당자가 57.7%(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지원 기업과 업계에 대한 지식이 풍부한 지원자(46.8%)’를 높게 평가한다는 인사담당자가 많았다.


이외에는 ‘인터넷·컴퓨터 활용능력이 우수하고(27.5%)’, ‘대외활동 경험이 풍부하며(22.1%)’, ‘일반상식을 갖춘 지원자(21.6%)’ 순으로 높이 평가한다는 답변이 높았다.

기사입력 : 2019-10-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