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43회 남명선비문화축제 열린다

크게작게

신영웅 기자 2019-10-15

 

 

18·19일 산청 시천면 한국선비문화연구원서
미스트롯 홍자·정다경 공연…전통 혼례식도

 

 

 조선시대 대표적 유학자이자 청렴결백한 선비로서 실천정신을 몸소 실행한 ‘남명 조식’ 선생을 기리는 ‘남명선비문화축제’가 개최된다.


산청군과 남명선비문화축제집행위원회(위원장 최구식)는 오는 18·19일 양일간 산청군 시천면 한국선비문화연구원에서 제43회 남명선비문화축제를 연다.


이번 행사는 산청군과 덕천서원이 주최하고 남명선비문화축제집행위원회가 주관해 진행된다. 남명 조식 선생 탄신 518주년을 맞아 남명과 유학사상을 재조명하는 국제학술대회와 추모제, 마당극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올해 축제는 주 축제장인 한국선비문화연구원을 찾는 사람들이 남명 조식 선생의 사상과 학문을 더욱 쉽게 이해하고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들로 채워졌다.


첫날인 18일 오후 2시부터는 연구원에서 ‘한국-베트남 유학사상 국제학술대회’가 치러진다. ‘남명 조식과 레귀돈(黎貴惇)의 유학사상’을 주제로 열리는 이 학술대회는 베트남의 대표적 유학자로 실천유학을 주창한 ‘레귀돈’을 재조명한다.


학술대회에 앞서 한국선비문화연구원과 베트남 사회과학원 철학원은 양국 간의 학술적·문화적 교류를 활발히 할 것을 약속하는 학술교류협약식도 가진다.


축제 개막식과 남명제례 등 주요 행사는 19일 한국선비문화연구원 일원에서 열린다.


19일 오전 10시에는 ‘남명제례’가 열린다. 초헌관은 박성호 경남도행정부지사, 아헌관은 문형준 진주동명고등학교장, 종헌관은 박우범 경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장이 맡아 남명선생의 뜻을 기린다.


이후에는 축제 개막식을 시작으로 큰들문화예술센터의 의병출정 마당극 ‘남명’과 우수예술단체인 국악협회 창원지부의 ‘흥겨운 풍류마당’이 이어진다.


또 명창 김영임의 ‘효’ 콘서트와 미스트롯 출신으로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가수 ‘홍자’와 ‘정다경’의 축하무대, 국악그룹 ‘이상’의 퓨전 국악공연도 무대에 오른다.


특히 이번 선비문화축제에서는 전통 혼례식도 진행된다. 신랑 구세홍씨와 신부 정은희 씨가 오후 4시부터 전통 혼례식을 올려 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제21회 전국시조경창대회, 제18회 전국한시백일장, 2019 경남학생백일장 등 경연대회를 비롯해 제17회 천상병문학제, 산천재 시화전 등 문화행사도 진행된다.


또 선비 부채만들기 등 전통 체험과 유복입고 선비길 체험, 궁도 체험, 국립공원 사진전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개최한다.


최구식 남명선비문화축제집행위원장은 “매년 가을 열리는 남명선비문화축제는 남명 선생의 실천유학과 경의사상을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선비문화와 유학 뿐 아니라 우리 민족의 고유한 전통문화와 흥겨운 축하공연도 마련돼 있으니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10-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