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산청 신등면 최서연 씨 노래 솜씨로 이웃사랑 실천

각종 노래자랑 대상 상품 전달해 눈길

크게작게

신영웅 기자 2019-10-15

▲      산청군 신등면의 한 주부가 자신의 노래 솜씨로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산청군 신등면의 한 주부가 자신의 노래 솜씨로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신등면은 15일 척지마을의 최서연(사진 우측) 씨가 최근 진주에서 열린 ‘제69회 개천예술제 전국 남녀노래자랑’ 대상에 선정돼 부상으로 받은 드럼세탁기를 지역의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최서현 씨는 평소에도 신등면 체육회 회장직을 맡고 있는 남편 박호규(58) 씨와 함께 크고 작은 지역 행사와 각종 대회에서 수상한 상품을 어려운 이웃에게 전하고 있다.


 최씨는 지난 제19회 산청한방약초축제 기간 중 열린 ‘제1회 산청군민 화합한마당’에서도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노래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최서연 씨는 “부족한 노래 실력이지만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에 쓰일 수 있어 기쁘고 자랑스럽다.”며 “앞으로도 봉사활동은 물론 나눔 활동도 꾸준히 이어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입력 : 2019-10-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