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성군, 고성초 안전 통학로 ‘노란발자국’ 만들어

스쿨존 안전 운전의식 고취 캠페인도 진행

크게작게

이상규 기자 2019-10-15

▲     고성군은 15일 고성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의 안전한 보행로 확보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노란발자국 설치 및 스쿨존 안전캠페인'을 펼쳤다.


 고성군은 15일 고성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의 안전한 보행로 확보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노란발자국 설치 및 스쿨존 안전캠페인’을 펼쳤다.


 이번 캠페인은 한국남동발전 사회공헌사업인 ‘2019년 경남안녕 캠페인’의 일환으로 고성군, 경남도자원봉사센터, 고성경찰서, 녹색어머니회, 한국자유총연맹고성군지회, 고성초등학교 학생, 자원봉사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학교주변 및 교통위험지역 횡단보도 앞에서 신호 대기하는 학생들이 차도에 가깝게 있거나 차도에 나와 대기하다 발생하는 사고 위험을 줄이기 위해 노란색 보행자 정지선과 노란발자국을 설치하고 학생들이 차도와 1m 이상 떨어져 신호를 대기하도록 도왔다.


 이어 어린이 보행자의 안전한 횡단교육 및 운전자에 대한 스쿨존 안전 운전의 인식을 강화하기 위한 피켓과 전단지를 이용한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날 활동에 참여한 한 학생은 “평소 양옆을 보지 않고 무작정 도로를 뛰어간 적이 많았는데 노란발자국을 만들면서 항상 정지선에 멈춰 서 주변을 살핀 후 도로를 건너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최혜숙 주민생활과장은 “노란발자국이 스쿨존 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은 물론 군민들의 안녕, 안전, 안부를 전할 수 있는 경남안녕캠페인의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9-10-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