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원해경, 가을 행락철 음주운항 일제단속

크게작게

전병칠 기자 2019-10-14

창원해양경찰서는 가을 행락철을 맞아 오는 18일까지 음주운항 홍보 계도 기간을 거쳐 19일 집중단속에 나선다.


해상에서의 음주운항 기준은 혈중알콜농도 0.03% 이상이며, 여객선 및 유도선, 낚싯배는 물론 수상레저기구를 주취상태에서 조종했을 경우에도 형사처벌의 대상이 된다.


창원해경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음주운항으로 적발된 건수는 총 21건(2017년 5건, 2018년 7건, 2019년 9건)이다.


해사안전법상 5t 이상의 선박이 음주운항으로 적발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 5t 미만의 선박은 5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게 된다,


또한 수상레저기구는 수상레저안전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 처분을 받게 된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지속적인 음주운항 단속을 통해 음주운항에 대한 경감식을 높여, 운항자의 안전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cj

기사입력 : 2019-10-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