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낙연 총리, 22일 일왕 즉위식 참석 확정

정부 대표로 2박3일 방일…아베 주최 연회 등 일정

크게작게

구정욱 기자 2019-10-13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22일 나루히토(德仁) 일왕 공식 즉위식에 우리 정부 대표 자격으로 참석한다.


총리실은 13일 이 총리가 22~24일 2박3일 일정으로 일왕 즉위식 행사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총리실 관계자는 “정부가 이 총리의 일왕 즉위 의식 참석을 이날 일본에 공식적으로 통보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22일 즉위식 및 궁정 연회, 23일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주최 연회에 참석한다.


또 일본 정계와 재계 주요인사 면담, 동포대표 초청 간담회 일정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일제 강제징용에 대한 우리 대법원 판결을 문제삼은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 이후 양국 관계가 크게 악화한 상황이어서 이 총리의 이번 방문이 이번 사태 해결의 주요 계기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총리실이 이날 발표한 이 총리의 방일 일정에는 포함돼 있지 않지만 이 총리가 방일 중 아베 총리와 별도의 회담을 가질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NHK 등 일본 언론들은 아베 총리가 이번 즉위식에 참석하는 각국 정상급 인사들과 회담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 총리와도 단시간 회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와의 회담이 성사될 경우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메시지와 함께 당면 현안인 한일관계 개선에 대한 메시지도 전달될지 관심이 쏠린다.

 

이 총리는 기자 시절 일본 특파원을 지냈고 국회의원 시절 한일의원연맹 간사장·수석부회장 등을 지내는 등 일본 정관계 주요 인사들과 친분이 두터워 한일 관계 개선에 있어 역할론이 꾸준이 거론돼 왔다.

 

기사입력 : 2019-10-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