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주 더불어민주당 정치행위 논평 ‘적절성 논란’

크게작게

구정욱 기자 2019-10-10

‘축제행사장 명분’으로 자유한국당과 우리공화당 싸잡아 비판
진주경찰서 “적법하게 신고”, 진주선관위 “선거법 저촉 안 돼”

 

더불어민주당 진주지역위원회 ‘논평의 적절성’이 시민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10일 민주당 진주지역위는 논평을 통해 진주 10월 축제행사장에서의 자유한국당의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 촉구 서명운동’과 우리공화당의 ‘당원 모집행위’를 비판했다.


민주당은 “야당이 지역 축제행사장에서까지 일방적 정치선전을 자행하는 것은 ‘축제 취지와 성격’에 맞지 않다”고 주장하며 “지난 9일 관람객들로부터 정치행위를 한다는 거센 비난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민주당은 “우리공화당도 당원 가입을 강권해 시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면서 “일부 자유한국당 시의원들은 서명에 항의하는 시민들과 막말 섞인 언쟁까지 벌려 따가운 눈총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일방적 정치행위의 근절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행사 주최측인 진주시 및 야당을 상대로 강력한 후속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하지만 진주경찰서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자유한국당과 우리공화당의 경우 적법하게 신고된 것”이라고 밝혔고, 진주시선관위 관계자도 “(축제장에서의 서명운동이나 당원모집은)공직선거법에 저촉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전 대한애국당 진주시장 후보를 지낸 바 있는 우리공화당 김동우 중앙노동위원회 위원장은 ‘정당 고유의 권리’인 당원 모집을 가지고 왈가왈부하는 것은 월권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김동우 위원장은 “한 달 단위로 이미 신고된 집회였다”며 “언론에서 보도가 나오면 이를 검토한 후 기자회견을 가질 생각이다. 여당이 ‘야당의 정당한 권리’를 탄압하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평가절하하면서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같은 반발에 대해 김헌규 민주당 진주갑위원장은 “당원모집을 비판하는 것이 아니고 (야당의 정치행위가) ‘축제장 내’에서 하는 것이 문제가 되지 않냐는 취지”라고 설명하며, “법적인 문제를 따지는 것이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이어 그는 “시민 뿐만 아니라 다른 관광객들이 와서 축제장 내에서 (야당이)정치행위를 하는 것은 반감을 가지고 기분을 망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 2019-10-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