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명품 진주남강유등축제도 관람하고, 인연도 만들어요”

진주시, 이전 공공기관 미혼남녀 유등축제 초대행사 개최

크게작게

구정욱 기자 2019-10-10

▲ 진주시는 지난 8일 남강유등축제장에서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및 관내 유관기관 미혼남녀 유등축제 초대행사를 개최했다

 

가을축제의 대명사이자 대한민국을 넘어선 글로벌 진주남강유등축제가 한창인 가운데 진주시가 ‘인연 만들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10일 진주시에 따르면 지난 8일 진주남강유등축제장에서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및 관내 유관기관에서 근무하는 미혼남녀 유등축제 초대행사가 의미있게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혁신도시 11개 이전공공기관 임직원과 교육청, 고용노동부 진주지청 등 관내 유관기관에 근무하는 선남선녀 80여 명이 참여해 진주남강유등축제장에서 축제를 체험하면서 자연스런 만남의 시간을 갖고자 마련됐다.


시에 따르면 미혼남녀 유등축제행사는 혁신도시 연계 상생발전 확산사업의 일환으로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과 유관기관 청춘남녀를 초대해 소중한 인연을 만들어 진주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추진하고 있다.


진주시 관계자는 “이전공공기관 임직원들이 안정적으로 지역에 정착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10월 축제기간에 청춘남녀 만남의 행사를 지난해에 이어 준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이전공공기관 미혼직원이 진주시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혼남녀 유등축제 초대행사는 2016년 진주시와 이전공공기관 기관장 간담회 건의사항으로 추진된 시책이며 올해로 4회째를 맞고 있으며, 지난 행사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한국시설안전공단 직원이 웨딩마치를 올린 바 있다.


앞으로도 시는 혁신도시의 활성화를 위해 이전공공기관과 기존 진주지역 공공기관과의 유대를 강화하고, 이전공공기관과 지역민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상생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지역융화 행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 2019-10-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