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중기부, 강소기업 100곳 키운다…최대 182억 지원
기술 개발, 판매·양산, 공정혁신, 사업화 ‘패키지 지원’
권희재 기자   |   2019-10-10
▲    중기부가 국내 소재·부품·장비산업 분야 강소기업 100곳을 선정해 5년간 기술 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전 과정을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뉴스1 제공)


 중소벤처기업부가 국내 소재·부품·장비산업 분야 강소기업 100곳을 선정해 5년간 기술 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전 과정을 집중 지원하기로 했다.


 선정 대상은 소재·부품·장비산업 분야 전문기업과 중소기업이다.


 전문 기업은 총매출액에서 소재, 부품, 장비의 개발·제조 매출이 50% 이상이어야 한다.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업체 100곳은 향후 5년간 기술 개발부터 양산·판매, 공정혁신, 사업화 등 전 주기에 걸쳐 최대 182억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먼저 지난 9일 중기부는 10일부터 내달 1일까지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프로젝트’ 선정 공고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고는 정부가 관계부처 합동으로 추진 중인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과 ‘소재·부품·장비 R&D 투자전략 및 혁신대책’의 후속 조치로 마련됐다.


 미래 신산업과 연관성이 높은 소재·부품·장비산업 전문 중소기업을 육성해 국내 산업 경쟁력을 끌어올리고 일본의 수출규제에 적극 대응한다는 것이 골자다.


 총매출액 중에서 소재·부품·장비 분야 매출액이 50% 이상이고 R&D 역량 및 기술혁신전략을 보유한 중소기업이라면 신청이 가능하다.


 R&D역량 조건은 연구전담요원 2명 이상, 총매출액 대비 R&D 지출 비중(R&D집약도) 2% 이상, 벤처펀드 등 투자자로부터 5천만 원 이상 투자유치 중에서 하나 이상을 충족하면 된다.


 또한 강소기업은 서면·현장평가, 기술평가, 분야별 전문가 심층평가 3단계를 거친 뒤 대국민 공개 평가를 통해 최종 선정된다.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은 향후 5년간 기술 개발부터 양산·판매, 공정혁신, 사업화 등 전 주기 밀착 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중기부는 빠른 기술혁신과 사업화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30개 사업을 통해 최대 182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보도 ‘강소기업 기술혁신 지원단’을 구성해 1대1 맞춤형 지원에 나선다.


 먼저 R&D단계에서는 4년간 최대 20억 원을 지원하며, 2개 R&D 동시 수행을 금지하는 ‘지원 총량제한’에서도 제외된다.


 또한 연구인력 채용 인건비도 3년간 매년 5천만 원까지 지원되며 파견 인력은 2명까지 3년간 인건비의 5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사업화 단계에서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정책자금을 최대 100억 원까지 우대 지원한다.


 기보는 최대 30억 원까지 보증지원하고 보증료도 0.3% 감면할 예정이다.


 아울러 2022년까지 소재·부품·장비 전용펀드를 조성해 강소기업을 중점 지원하고, 전용펀드 운용사와 기업 간 IR 1대1 투자 상담회를 개최한다.


 이 밖에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클라우드 적용 등 스마트공장 고도화 지원금이 최대 1억5천만 원까지 지원된다.


 생산공정 효율화를 위한 로봇엔지니어링 도입, 로봇 활성교육 지원금 3억 원도 우선 지원받을 수 있다.


 중기부 관계자는 “매년 사후관리를 실시하고 3년 차, 5년 차에 각각 성과를 평가할 것”이라며 “2년 연속 미흡한 성과를 보인 기업은 강소기업 지정을 취소할 것”이라고 엄격한 관리 의지를 나타냈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경남.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