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려한합천팀, 2019-2020 KB바둑리그 순항

2라운드 정관장황진단 5대 0 완파하고 선두 달려

크게작게

정병철 기자 2019-10-09

▲    수려한합천팀이 2019-2020 KB국민은행 바둑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정관장황진단을 5대 0으로 완파하고 현재 전체 선두를 달리고 있다.


수려한합천팀이 지난 6일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2020 KB국민은행 바둑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정관장황진단을 5대 0으로 완파하고 현재 전체 선두를 달리고 있다.


합천군이 후원하는 영재바둑대회를 통해 성장한 기사 2000년대생 듀오 박상진 4단과 박종훈 3단이 선봉에 섰다.


장고판에 출전해 각각 이창호 9단과 안조영 9단을 꺾었다.


바둑TV로 ‘끝내주는 끝내기’ 강의의 주인공 박영훈 9단은 부족한 국면에서 반패싸움을 한 팻감 차이로 이기면서 반집승으로 윤찬희 8단을에 역전승을 했다.


박승화 8단은 뒤집기 투혼을 발휘해 박진솔 9단을 꺾었고 이어 이지현 9단은 진시영 7단과의 상대전적을 3승 2패로 앞서며 완봉승에 마지막 점을 찍었다.


합천군 후원의 수려한합천팀은 지난 7월 2일 한국기원과 팀 창단을 위한 조인식을 가진 후 ‘수려한합천’으로 팀명을 정하고 고근태 감독, 박영훈, 박상진, 박승화, 박종훈, 이지현, 김기용, 강우혁, 김민석 선수로 지난 9월 18일 창단식을 가졌다.


2019-2020 KB국민은행 바둑리그는 지난달 2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대장정에 들어가 합천군을 비롯해 총 9개 팀이 결전을 벌이고 있다.


한편 합천군은 역대 네 번째 국수였던 하찬석 9단을 배출했으며 신예 기사들의 등용문인 하찬석 국수배 영재바둑대회를 7년째 개최 중이다.


특히 올해 ‘2019 합천 역대영재 vs 여자정상 연승 대항전’을 신설해 화제가 되는 등 바둑의 대중화에 노력해 왔다.

기사입력 : 2019-10-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