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남도, 도시재생뉴딜사업 10곳 선정…‘전국 최대’ 성과

역대 최대인 1195억 원 확보…올해 중앙·광역 각각 5곳 선정

크게작게

구성완 기자 2019-10-09

▲   경남도가 ‘도시재생뉴딜사업’ 올해 공모에서 전국 최대 규모인 10곳이 선정돼 국비 1195억 원을 확보했다.

 

 

경남도가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도시재생뉴딜사업’ 올해 공모에서 전국 최대 규모인 10곳이 선정, 뉴딜사업 공모 시작 이후 역대 최대인 국비 1195억 원을 확보했다.


올해 공모는 상·하반기로 나누어 실시됐으며, 상반기는 중앙 공모 1곳, 광역 공모 1곳을 선정했다. 8일 중앙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발표한 하반기 공모에서는 중앙 4곳과 광역 4곳 등 올해 총 10개 사업이 선정됐다.


이번 공모를 포함해 현재까지 경남은 총 24곳이 선정됐다. 2017년도 6곳·국비 800억 원, 2018년도 8곳·국비 842억 원 등이다.


경남도는 이를 통해 원도심 공공기능 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 사회적기업 확대, 일자리 창출 등의 사업효과를 거두게 되면 도민들의 소득증대와 삶의 질 향상과 경제적 효과를 동시에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공모 선정 결과를 실펴보면 규모가 큰 중앙 선정사업(중심시가지형·사업기간 5년)에 △진주시 본성동 △김해시 진영읍 △거제시 고현동 △양산시 북부동 등 4곳이 선정됐다.


광역 선정사업에는 △거제시 옥포동(일반근린형·4년) △합천군 삼가면(일반근린형·4년) △창원시 소계동(주거지지원형·4년) △함양군 함양읍 이은리(우리동네살리기·3년) 등 4곳이다.


앞서 상반기에는 중앙 선정사업에 밀양시 가곡동(중심시가지형)이, 광역 선정사업에는 양산시 북부동(우리동네살리기)이 선정된 바 있다.


도는 선정된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이미 ‘도시재생 뉴딜사업 신속 집행 전담팀’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에 선정된 사업도 즉시 관리대상사업에 포함해 도시계획과장을 주축으로 사업별 담당자를 배치하는 등 집행력을 최대한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박환기 도시교통국장은 “올해 경남이 전국 최대 규모로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선정돼 국비를 확보함으로써 일자리 창출과 청년창업 등 경제조직 육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내년에는 사업 집행에 집중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둬 도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기사입력 : 2019-10-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