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승민 “文대통령, 국민 편가르기 하고 있다”

“대통령이 하지 않으면 檢, 조국수사 조속 결론내야”

크게작게

박일우 기자 2019-10-07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는 7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정의·공정·평등을 지키겠다는 약속. 국민 통합 약속을 정면으로 위배했다.”며 “고의적으로 의도를 갖고 국민 편가르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변혁 회의에서 이렇게 말하며 “광화문 집회와 서초동 집회를 보면서 그 집회에 참석하지 않았던 많은 국민들이 우려하고 있다. 경제·안보도 이 모양인데 대통령은 두 달 넘게 조국 사태로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갈라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문제에 대해 저는 엄중하게 대통령의 전적인 책임이며, 이 문제를 결자해지할 사람도 대통령 자신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다.”며 “지금이라도 조국 사태를, 조국을 파면함으로써 해결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유 대표는 “대통령이 그 일을 하지 않으면 저는 검찰이 이 문제를 조속히 결론 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며 “그동안 검찰 수사에 대해 가급적 말을 아꼈지만 최근 행태를 보면 이게 과연 조국 부부와 가족들의 불법, 비리, 부정을 제대로 수사할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유 대표는 “지난 2016년 가을과 겨울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과 그때 검찰이 당시 국정농단 사태를 얼마나 신속하게 수사해서 중간결과를 발표했는지 똑똑히 기억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이 문제(조국)로 나라가 분열과 갈등을 겪고 있는 와중에 하루 속히 피의자를 구속수사하고, 수사결과를 국민 앞에 떳떳하게 발표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지난 6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에 대해 “베트남 하노이에 이어 노딜(No Deal)이 배드딜(Bad Deal)보다 낫다는 게 다시 한 번 입증됐다.”며 “김정은과 트럼프 사이에서 톱다운 방식의 비핵화 협상이 허망하다는 것을 증명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 대표는 “우리가 원하는 것,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것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며 “영변이나 영변 플러스 알파 안을 갖고 제재완화를 해주는 그런 엉성한 협상으로 북한을 사실상 핵보유국을 인정해주는, 천추의 한이 되는 협상을 하지 않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기사입력 : 2019-10-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