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혐의 부인·조사속도 지체…정경심 수사 장기화?

15시간 머물렀지만 실제조사는 2시간 40분…혐의 부인

크게작게

이현찬 기자 2019-10-07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조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두차례 불러 조사했지만 혐의를 부인하고, 조사 속도도 지체되면서 이번 수사가 장기화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전날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지난 3일에 이어 두번째 소환조사다.


 비공개소환으로 이뤄진 이번 조사에서 정 교수는 조사를 받는 시간보다 조서열람을 통해 자신의 진술을 확인하는 데 많은 시간을 쏟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 교수는 오전 9시쯤부터 오후 11시 55분까지 15시간 동안 검찰청사에 머물렀는데 실제 조사는 오후 4시부터 오후 6시 40분까지로 2시간 40분 이뤄졌다.


 정 교수는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지난 3일 조사의 조서를 열람하고, 오후 7시 30분부터 오후 11시 55분까지는 5일 조사의 조서를 열람했다고 한다.


 3일 조사에서 정 교수는 건강 상태를 이유로 조사를 중단하고 귀가해 조서를 열람하지 못했다.


 정 교수는 지난 3일 첫 소환조사에도 오전 9시에 검찰에 나와 오후 5시까지 8시간 동안 청사에 머물렀는데 실제 조사는 오후 4시쯤 끝났다고 한다.


 정 교수와 관련 크게 자녀 입시와 사모펀드, 웅동학원 등 3갈래로 조사하고 있고, 각 갈래마다 제기된 의혹이 많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검찰 입장에선 확인해야 할 의혹이 많은 반면 소환조사의 효율성이 떨어지고 있는 것이다.


 또한 정 교수는 혐의도 대부분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 교수 소환조사를 마치면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검찰이 이번 수사의 길목에서 증거인멸 정황을 여럿 발견한 만큼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검찰은 정 교수가 가족의 자산관리를 맡아온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모 씨를 통해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을 포착했다.


 김 씨 외에도 웅동학원, 사모펀드 등 각 분야의 증거인멸에 가담한 공범이 있다고 보고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

기사입력 : 2019-10-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