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주 10월 축제 태풍 피해 신속 복구 4일 재개장

조규일 시장 “진주시민의 하나된 저력 확인”

크게작게

구정욱 기자 2019-10-04

▲ 태풍 ‘미탁’피해 복구 현장을 방문해 현장 상황을 살피고 있는 조규일 진주시장 


진주시민의 ‘하나된 힘’으로 태풍 피해를 신속히 복구해 명품 ‘진주 10월 축제’의 손님맞이가 다시 시작됐다.


이와 관련, 조규일 진주시장은 ‘진주시민의 하나된 저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축제관계자와 자원봉사자들을 진심으로 격려하고 남은 축제기간 만반의 준비로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앞서 진주시는 ‘시민과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제18호 태풍‘미탁’의 북상으로 지난 2일부터 3일까지 2일간 개천예술제, 진주남강유등축제,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등 진주의 10월 축제의 주요행사장을 일부 휴장했다. 

 

제18호 태풍‘미탁’이 지나간 뒤 진주시와 축제 주관단체는 개천절인 3일 범람지역에 민‧관‧군 1천여 명을 동원해 유입된 부유물 등을 신속히 처리하고, 각종 축제 시설물을 복구해 4일 정상 재개장 준비를 완료했다.


10월 축제 주관단체는 지난 2일 새벽부터 태풍의 영향으로 인한 행사장 내 범람에 대해 사전 공지하고 철수시키는 등 철저히 대비해 남강둔치 침수로 인한 피해정도는 미비하다고 전했다.


이어 태풍이 지나간 3일 이른 아침부터 시는 축제장 복구에 민·관·군 1천여 명과 진주시 살수차 3대, 소방차 1대, 소화전 1대, 방역차 3대를 투입해 강변 수초 등 부유물 제거, 남강 둔치 흙탕물 제거, 축제장 방역‧소독, 청소 등을 실시하고  전기, 가스, 건축 및 안전점검을 마쳤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태풍피해 복구현장을 방문해 “자연재해는 인력으로 어떻게 막을 수는 없지만 이렇게 철저한 사전대비와 신속한 사후복구로 1년 동안 열심히  준비한 10월 축제의 손님맞이 준비가 신속히 완료됐다”며“진주시민의 하나된 저력을 다시 한 번 확인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철저한 방역을 통해 손님맞이 마무리까지 최선을 다해 달라”고 축제관계자 및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한편 진주시는 지난해에도 태풍 ‘콩레이’북상으로 10월 축제가 휴장됐지만 민관군의 합동으로 신속한 복구 완료해 이틀 만에 재개장 한바 있다.



기사입력 : 2019-10-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