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민은 일본제품 불매, 정부는 일본제품 구매”

크게작게

박일우 기자 2019-09-30

 문재인 정부 3년 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을 포함한 일본제품 구매액이 1269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불매운동이 시작된 이후 2개월 동안에도 8100만 원어치를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정부부처의 일본제품 조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정부부처, 공공기관, 지자체가 최근 3년 동안 구매한 일본 제품은 총 1269억5692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16개 정부부처는 일본제품 불매 운동 기간 중에도 8100만 원 상당의 일본 제품을 구매했다.


 불매운동 기간 중 가장 많은 일본 제품을 구매한 부처는 경찰청(3201만 원)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벌어진 지난 7~8월 광역자치단체의 구매 현황을 보면 서울시 5294만 원, 경기도 726만 원, 강원도 780만 원, 세종시 110만 원 상당의 일본 제품을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광역자치단체는 구매 내역이 없다.


 정부부처 및 공공기관과 지방자치단체가 구매한 일본 제품은 특수한 기관을 제외하면 대부분 사무용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심 의원은 “일본의 경제제재로 국민이 자발적으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는 와중에 정부가 일본 제품을 구매하고 있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신 행위”라며 “극일을 주장하며 국민을 격려했던 문재인 정부의 이중성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9-09-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