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유한국당, 전국서 동시다발적 '反 文·조국'집회

수도권 제외 권역별 집회…연사들 날선 비판

크게작게

문재일 기자 2019-09-29

 자유한국당은 지난 28일 경남을 포함한 전국 권역별 장외집회를 동시다발적으로 열고, 문재인 정부의 ‘헌정 유린’을 규탄하며 조국 법무부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2시부터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대전, 광주, 제주에서 ‘文정권 헌정유린 규탄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집회를 잇따라 진행했다.


 한국당 지도부를 비롯한 주요 인사들과 무대에 선 연사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 정부·여당에 대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황교안 당 대표는 보수 텃밭인 동대구역 TK 집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한국당 소속 TK 의원 전원과 주요 당직자들이 총출동했다.


 황 대표는 “이 정권이 했던 대로 권력형 비리 게이트를 심판하고 법정에 세울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대구·경북 일부 노령층에 남아있는 과거 ‘박정희 정서’를 공략하는 발언을 하며 ‘반(反) 조국’ 여론몰이에 나섰다.


 황 대표는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룬 대한민국이 문재인 정권 들어서 완전히 폭망했다.”며 “대구·경북이 정권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도 엉터리 소리를 했고 청와대 비서실, 민주당, 국무총리까지 나서 범죄자를 비호했다.”며 “이 정부의 폭정을 끝장내겠다.”고 덧붙였다.


 나경원 당 원내대표는 경남 창원 만남의 광장에서 열린 규탄 집회에 참석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권을 겨냥 “이제는 문재인 정권 확 디벼(뒤집어) 버려야 하겠다.”며 “이들 독재정권의 음모는 제도적으로 3분의2 능선을 넘었다. 어떻게든 되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베네수엘라가 무너지는데는 10년밖에 걸리지 않았다. 그런데도 정권이 안바뀌는 이유는 딱 하나. 그들이 독재정권에 기생하는 대중들을 만들었다. 이 정권이 지금 그것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제는 정신을 똑바로 차려야 한다. 경남 시민과 도민 여러분이 애국심으로 들고 일어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부산 집회에서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 아들이 구속될 때, 현직 대통령이 검찰에 뭐라고 했었나”라며 “이놈의 대통령은 자기 식구도 아닌데, 조국이 뭔데 검찰에 압력을 넣나. 대통령이 자격이 있는가”라고 거세게 비난했다.


 그러면서 “나라를 분열시키고, 국론을 분열시키는 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있나”라며 “국민을 무시하고, 우롱하는 문재인 정권을 끄집어내리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전 집회에 참석한 정진석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범법자가 무슨 검찰 개혁이냐. 대통령은 왜 조국을 그토록 지키려 드는가, 무슨 약점 잡혔나, 동성애 옹호하는 조국은 출산 장려하는 국무위원이 될 수 없다 등등 귀에 꽂히는 시민들의 규탄사가 끝이 없다.”고 현장을 중계했다.

기사입력 : 2019-09-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