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지수 “지방자치법 개정은 자치단체 생존의 문제”

경남대 행정대학원 총동문회와 지역균형발전 토론

크게작게

구성완 기자 2019-09-25

 경남도의회 김지수 의장은 지난 24일 경남대학교 창조관 평화홀에서 행정대학원 총동창회 및 총학생회 100여 명을 대상으로 ‘함께 만드는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위한 경남도의회 역할과 방향’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했다.


 김지수 의장은 이날 “제11대 도의회는 찾아가는 현장소통 간담회 실시, 출자출연기관장 인사검증, 의원 역량강화를 위한 공부하는 도의회상 정립, 의원 국외연수 전면 개편, 청렴의회 구현 등 변화와 혁신으로 집행기관에 대한 견제를 강화하고 정책 지원 기능을 높여 도민과 함께하는 의회로 탈바꿈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한 “경남도 역시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한 노력의 결과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 착공, 제2신항 진해 유치,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과, 2020년 5조5392억 원의 사상 최대 국비를 확보하는 등 가시적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한편 1995년 민선 지방자치 시행 이후 최대 규모의 제도개선을 포함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처리는 지방의회와 지방자치단체의 자율성 확대, 중앙과 지방의 수평적인 동반자적 협력관계 정립을 통해 주민의 복리증진과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기초임을 강조하면서 국회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네이버 모바일 뉴스서비스에서 지역 언론을 배제한 행위에 대해 중앙과 수도권에 비해 소외받고 외면당하는 지역 언론의 안타까운 현실을 지적하면서, 대형 포털의 횡포를 견제하기 위한 결의안 채택 등 타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언론의 다양성과 지역 주민의 알권리 보장을 위한 노력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 2019-09-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