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檢, 사상 초유 법무장관 자택 압수수색

크게작게

구정욱 기자 2019-09-23

▲  23일 오전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수색을 위해 서울 서초구 방배동 조국 법무부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다(뉴스1제공)


조국 법무부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23일 오전 9시 현재 조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이 검찰을 관할하는 현직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것은 ‘사상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쯤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의혹 관련 기록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조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자인 한국투자증권의 프라이빗뱅커(PB)로부터 하드디스크를 임의제출받은 바 있다.


검찰은 한화투자증권 직원 김모 씨 소환조사에서 정 교수의 요청으로 정 교수와 함께 동양대 사무실을 찾아 반출한 PC와 서울 방배동 조 장관 자택 PC 2대의 하드디스크를 교체해 보관하고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기사입력 : 2019-09-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