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다칼럼> 한국형 e-Navigation에 대한 기대

크게작게

이한진 선박해양플랜트 연구소 박사 2019-09-22

▲ 이한진 선박해양플랜트 연구소 박사 
오랜 세월 선박이 바다를 항해할 때 겪는 수많은 위험들에 대한 정보의 수집과 분석, 대처는 전적으로 선원들의 책임이었다. 그리고 그 판단에 대한 대가도 오롯이 그 배에 승선한 선원들의 몫이었다.


하지만 문명이 발전함에 따라 사람 한명 한명의 가치가 더할 나위 없이 귀해지고 더 나아가 바다에서의 사고는 점차 대형화돼 바다 환경 및 사회·경제적으로 큰 영향을 미치게 되면서 선상에서의 상황 판단을 지원하기 위한 개별 국가들과 국제 사회의 노력이 다각도로 진행되고 있다. 국제해사기구(IMO)가 추진하고 있는 e-Navigation은 그러한 노력의 큰 줄기 중의 하나이다.


e-Navigation은 해상에서 일어나는 상황들을 육상에서 실시간으로 공유하면서 선상에서 선원들이 수행하는 판단을 지원하는 체계이다. 이를 위해 선원들의 적절한 의사결정에 필요한 각종 정보를 육상과 선박이 함께 공유하는 체계를 구축하며 이 체계는 정보 교환이 가능한 통신 체계를 동반한다.


이러한 운영 체계는 필연적으로 육상의 지원 조직을 요구할 수밖에 없다. 바로 해상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함께 보고 함께 고민하며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선원들의 판단을 지원 업무를 하는 새로운 일자리가 생기는 이유다.


국제적으로 IMO에서 논의하는 e-Navigation 체계는 국제항해에 종사하는 일정 규모 이상의 선박이 주 대상이나 우리나라의 해상 사고는 IMO의 규제 대상이 아닌 연안의 중소형 선박과 어선 등의 사고가 전체사고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어선 등과 같은 중소형 선박들을 제외하고는 사고 예방을 위한 논의를 진전시키기가 어렵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는 관점과 해양 사고의 예방 목표에서 보면 우리나라의 e-Navigation 체계가 어선 등 모든 중소형 선박을 대상으로 포함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접근이다. 실제로 해양수산부에서는 앞서 설명한 바와 같이 우리 바다의 상황을 같이 보고 같이 고민하기 위해 약 7만여 척의 선박이 존재하는 우리나라 전 해역을 몇 개의 권역으로 나눠 바다 국민들을 지원하는 e-Navigation 체계를 계획하고 있다. 각 권역별 조직은 선박으로 하여금 24시간 사고 위험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하는 실시간의 안전 정보 서비스 등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한다.


한국형 e-Navigation 사업을 통해 e-Navigation 운영 및 LTE-Maritime 관리를 총괄하는 운영센터는 물론 권역별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통신망을 관리할 권역 센터가 구축될 것이다.


이러한 체계가 구축되면 바다를 항해하는 선장님과 선원분들이 위험 요소를 판단하는 데 있어 실수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육상의 적극적인 지원이 가능할 것이다.


한국형 e-Navigation 체계가 제대로 만들어지고 정착되기 위해서는 아직 넘어야 할 산들이 많다. 기술적인 문제에서부터 제도적인 또는 정서적인 문제까지 다양한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국가의 최우선 과제라는 것을 생각하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길이라는 점 또한 명백하다. 한국형 e-Navigation 체계가 바다 국민의 안녕을 위한 하나의 큰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해본다.

기사입력 : 2019-09-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