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설> 태풍 타파 내습, 피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 고령사회에 1인 가구 급증…인구늪 우려 전망

크게작게

뉴스경남 2019-09-22

태풍 타파 내습, 피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제17호 태풍 '타파' 북상으로 경남도가 직·간접영향권에 접어들었다. 23일 새벽까지 도내 해안과 도서지역에는 최대 순간풍속 초속 35~45m(시속 125~160㎞) 영향이 클 것으로 전망했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타파'의 중심기압은 965hPa(헥토파스칼)로 강풍이 부는 반경은 350㎞다. 전날보다 중심기압과 중심 부근 최대 풍속, 강풍 반경 모두 강해지거나 커졌다. 현재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곳은 진주·남해·고성·사천·통영·합천·거창·함양·산청·하동·의령 등 11개 시·군이다. 나머지 7개 시·군에는 호우 예비특보가 내려져 있다. 23일 오전 3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100~350㎜ 물 폭탄이 떨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농어민들에겐 지난 링링 태풍피해의 시름에서 채 벗어나지도 않은 상황에서 태풍 타파로 추가 피해가 생긴다면 그야말로 엎친 데 덮친 격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태풍 관련 정보를 긴밀하게 공유하면서 최악의 시나리오에 사전에 철저히 대비하길 바란다. 이번 태풍은 짧은 시간에 많은 비가 쏟아지는 만큼 저지대 침수나 하천 범람이 우려된다. 도내 각 항·포구에 대피한 어선은 파도에 휩쓸리지 않도록 선체의 결박을 단단히 해야 하고, 과수원이나 농작물 하우스 등 농·축산 시설물도 비바람 피해가 없도록 배수 관리와 시설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상습 침수지역과 침수가 우려되는 주거지 및 농로 등도 급류가 역류하지 않도록 하수구 등 배수구 시설을 다시 한번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각종 건축공사장도 바람과 비 피해에 대비해 축대상태 등을 면밀히 점검해 공사장은 물론 주변 주택 등 건물의 지반이 무너지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이미 지난 장마로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져 있어 산사태나 축대 붕괴 등 다시 한번 점검으로 비 피해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다. 연 주기로 봤을 때 올해 강한 태풍의 한반도 내습이 상시화되고 있다. 온난화와 기상 이변에 따른 대형 태풍 발생 가능성은 이제 예측할 수 없는 돌발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무더위와 혹한, 가뭄과 홍수, 태풍 등이 유발하는 재난에 대비 지혜롭게 대처하는 길밖에 없다. 자연재해 전반에 대한 세밀한 대응책이 시급하다.

 



고령사회에 1인 가구 급증…인구늪 우려 전망

 

우리나라는 2027년 1인 가구시대에 들어간 뒤, 이후 고착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9일 통계청은 2027년에는 1인 가구 비율이 전체 가구유형 중 가장 많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함께 1인 가구는 2037년 35.7%, 2047년 37.3%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금은 1인 가구주 연령이 30대 17.4%, 20대 17.1%로 젊은층이 많지만, 2047년에는 70대 21.8%로 가장 많이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65세 이상 고령자가구 비중은 2017년 20.4%에서 2047년 49.6%로 전체가구 절반을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경남지역 '1인 가구'가 16년 사이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경남도의회가 각종 현안이나 쟁점 등과 관련해 정책 대안을 제시하는 정책보고서인 '정책프리즘' 등에 따르면 경남 1인 가구는 지난 2000년 16만2천여 가구에서 2015년 34만6천여 가구, 2017년 37만 293가구(28.6%)로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1인 가구 비중이 가장 높은 시 지역은 2017년 현재 창원이 10만5702가구(26.3%)로 가장 많다. 그 뒤를 이어 김해 4만7240가구(23.8%), 진주 4만1623가구(29.9%), 양산 3만2744가구(25.6%) 순이었다. 대부분의 군 지역은 1인 가구 비중이 지난 2015년까지 30%를 넘을 정도로 심각했다. 이런 추세가 지속되면 미래는 암울하다. 유소년과 생산연령 인구보다 고령 인구가 더 많고 그 격차가 계속 확대돼서는 경제 활력과 성장률이 떨어지기 마련이다.


앞으로 30년 안에 18개 시·도 모두 1인 가구가 제일 흔해진다. 이러한 1인 가구의 탄생은 예견된 것이다. 1인 가구의 급격한 증가는 나 홀로 힘들게 살아가는 계층들이 대부분이다. 저출산, 이혼율 증가, 배우자 잃은 고령자, 혼인율 감소 등이 원인이다. 주거와 육아비를 감당하기 어려워 결혼과 출산을 꺼리는 젊은층이 급증하고 있어 비혼 1인 가구, 노인 1인 가구는 갈수록 증가할 것이 자명하다. 사회가 이들에게 기회와 가능성을 제공하지 않는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어두워진다. 인구 구성 변화는 부문별로 예상보다 빨라지고 가팔라질 가능성이 높다. 경남도 차원의 종합적인 지원정책 수립으로 사각지대에 방치해선 안 될 것이다.

기사입력 : 2019-09-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