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경수 도지사, 태풍 ‘타파’ 대비 모든 행정력 집중 지시

강풍과 많은 비 동반, 저지대 침수와 하수 범람 등 예방 철저

크게작게

구성완 기자 2019-09-22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제17호 태풍 ‘타파’가 빠른 속도로 북상함에 따라, 지난 21일 오후 태풍 대비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특별 지시했다.


김경수 지사는 “이번 태풍의 영향으로 주말 사이 경남 전역에 강풍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됨으로, 인명피해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저지대 침수피해 대비 예찰 활동 및 현장책임관을 지정하는 등 안전관리강화와 배수로 지장물 제거, 해안 저지대 배수펌프장 작동 확인 등”도 주문했다.


제17호 태풍 ‘타파’는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한 중형 태풍으로, 가을장마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태풍이 북상하면 산사태, 제방유실, 공사장 토사유실 등 붕괴피해가 커질 수 있으므로 각별한 대비가 필요하다.


이에 경남도는 수방자재를 해안가 피해우려지역으로 전진 배치해 신속한 응급상황 대처가 될 수 있도록 조치했고, 해안 침수피해예방을 위한 재난 예경보시설 및 CCTV 상시 모니터링, 주민 사전대피 교육, 유관기관 협업체계 재정비 등 한 건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준비했다.


또한 해안가 관광지, 저지대 등을 중심으로 사전점검 활동과 통제를 실시하고, 언론, 긴급재난문자, 예·경보시스템 등을 활용한 주민행동요령 및 기상 상황 주민홍보 등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도에서는 이날 오전, 박성호 행정부지사가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열린 ‘태풍 대비 영상회의’에 참석해 경남도의 태풍 대비상황 및 대처계획을 보고했다.


그리고 행안부 장관 주재 회의가 끝난 뒤에는 경남도 협업부서 담당국장 및 시·군 부단체장이 참석하는 ‘태풍 대비 긴급회의’도 이어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박 부지사는 “교육청 휴교 대비사항, 정전피해 신속 복구 준비, 가로수 도복대비 응급조치 대비, 입간판 사전예찰 철저 등 태풍 북상전까지 사전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필요한 안전조치를 신속히 실시해줄 것”을 당부했다.

경남지역은 지난 21일 오후 2시부로 의령, 진주, 하동, 산청, 함양, 거창, 합천, 통영, 사천, 고성, 남해 11개 시·군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돼 있으며, 22일 오전부터 전 지역에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진 상황이다. 23일 새벽까지는 최대 350㎜의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경남도는 지난 21일 오후 4시부로 현장상황관리관(도청 소속 사무관)을 18개 시·군에 파견 배치했고,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를 가동해 비상근무 태세에 돌입하는 등 태풍상황 종료시까지 인명피해 제로화와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기사입력 : 2019-09-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