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더불어민주당, 총선 물갈이론에 ‘뒤숭숭’

이해찬 “흔들리지 마라” 논란 차단 나서

크게작게

이현찬 기자 2019-09-19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총선 ‘물갈이론’ 확산에 뒤숭숭해진 당내 논란을 차단하고 나섰다.


 여권에서 중량감 있는 인사들의 총선 불출마 보도가 이어지자 당에서 의도적으로 이를 흘린 것이 아니냐는 의심까지 당내서 번지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18일 국회서 열린 정기국회 대비 국회의원 워크숍 인사말에서 “요즘 언론에 보도되는 뉴스들이 있다.”고 짚으면서 “그런 것에 흔들리지 말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당은 아주 민주적으로, 제가 처음에 말한 것처럼 객관적으로 총선까지 잘 운영하도록 하겠다는 것을 의원 여러분들께 약속드린다”고 당내 반발기류를 감안한 발언을 내놓았다.


 이날 오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내년 총선에 불출마 할 것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며, 인위적인 총선 물갈이설로 의견이 분분했던 당내 분위기를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날 총선 불출마 보도를 두고 당내 혼선이 고스란히 노출됐다.


 당사자인 유은혜 부총리와 김현미 장관은 이날 총선 불출마설을 강하게 부인하자, 불출마설을 사실상 인정했던 민주당은 뒤늦게 “사실 무근”이라며 공식입장을 내놓았다.


 이를 감안한 듯 워크숍에 참석한 의원들도 대부분 대표의 발언 내용에 대해 함구하며 “대변인으로 창구를 통일했다.”고 손사래를 쳤다.


 시스템공천을 통한 총선 승리에 매진하고 있는 집권여당 입장에서 ‘원보이스’가 강하게 작동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상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도권을 지역구로 둔 한 민주당 중진의원은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워크숍에서 이해찬 대표가 총선을 공정하게 치르겠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앞서 내년 총선과 관련해 친문 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불출마설에 언급된 인사로는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도 있다.


 다른 의원직 장관인 진영 장관과 박영선 장관, 현역 의원 중에는 원혜영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민주당이 각 의원실에 총선 불출마 의사를 타진하는 공문을 보낸 것이 알려진 바 있다.


 당 지도부가 세대교체를 위해 대대적인 물갈이를 작심하고 있다는 전망이 연일 나오면서 중진 의원들과 대폭 교체 대상으로 지목된 다선 의원과 386 운동권 출신 3·4선 의원들의 긴장감이 상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민주당은 조국 법무부장관 사태로 미뤄진 인재영입위원회 출범을 10월로 잡고 있다.


 총선 대비 현역의원 하위 20%에 대한 평가도 다음달 마무리한다.

기사입력 : 2019-09-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