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원 웅천초, 113년 역사를 잇는 웅천역사 체험관 개관식

크게작게

문재일 기자 2019-09-19

▲     창원 웅천초등학교는 지난 18일 개교 113년의 긴 이야기가 담겨있는 학교의 역사를 정비해 웅천역사 체험관 개관식을 가졌다.


 창원 웅천초등학교는 지난 18일 개교 113년의 긴 이야기가 담겨있는 학교의 역사를 정비해 웅천역사 체험관 개관식을 가졌다.


 진해구 관내 세 학교(수도초, 연도초, 명동초)가 통폐합되는 과정에서 학교에 잘 보관돼야 할 소중한 역사적 자료들을 지속해서 관리하기 위해 교육공동체 간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사업을 추진한 결과다.


 1906년 사립개통학교로 인가를 받아 올해로 113년의 역사를 지닌 웅천초등학교의 역사 자료 및 우리 지역의 살아있는 오래된 자료를 접할 수 있는 역사관 개관식에는 교육청 관계자와 관내·외 학교장, 지역 단체장 및 기관장들과 학교운영위원회 운영위원, 총동창회 및 학부모회 관계자 등 7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웅천역사 체험관은 애교심과 더불어 애향심을 고취할 수 있도록 재학생 및 졸업생, 우리 지역에 사는 지역민들이 실제 소장하고 있던 다양한 기념품 및 유물과 113년의 교육 활동 모습이 담긴 사진 및 학습 자료 등을 전시하는 공간으로 꾸며져 있다.


 변경희 교장은 “역사관 준공으로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학교의 전통을 바로 알고 모교에 대한 애교심을 가질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란 없다.’라는 단재 신채호 선생의 말처럼 웅천초등학교가 역사관 활용 교육을 통해 미래 사회에 꼭 필요한 역량을 기를 수 있는 지역 역사교육의 장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09-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