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설> 상생 발전 기대되는 동남권광역관광본부 출범 / 사우디 정유시설 드론 테러, 남의 일 아니다

크게작게

뉴스경남 2019-09-17

상생 발전 기대되는 동남권광역관광본부 출범 

 

경남·부산·울산의 관광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동남권광역관광본부(이하 동남권관광본부)가 출범해 경남관광산업에 거는 기대가 크다. 동남권관광본부는 국내 관광시장의 수도권 집중화에 대응하고, 동남권 광역관광대응체계를 구축해 대규모 국비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시·도 간 개별 관광정책 한계를 극복해  광역 지자체 간 힘을 합쳐 관광관련 상설 협업기관을 설립함으로써 시너지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경남, 부산, 울산을 아우르는 광역관광체계로 지난 2001년 동남권관광협의회를 출범해 국내와 해외관광객 유치를 추진해 왔으나 그다지 가시적인 효과가 미약한 등 공감되지 못한 측면도 있었다. 이번에 동남권관광협의회 실무기구인 동남권관광본부가 설치된 것은 늦었지만 다행스럽다.


동남권관광본부는 동남권 관광벨트 조성사업 용역, 공동관광상품 개발, 관광개발 국비 사업 발굴, 공동 홍보 및 마케팅 등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광역관광본부의 합리적인 운영을 위해 경남도 부산시·울산시 직원들이 파견돼 민간협의체와 함께 운영되며, 2년마다 시·도별로 돌아가며 간사를 맡을 예정이다. 국내의 경우, 외래 관광객의 80% 정도가 서울·수도권에 편중돼 있다. 이 같은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선 개별 광역 지자체 노력만으로는 불가능하다. 동남권을 하나의 광역관광권으로 통합해 지역관광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 동남권 관광객 유치 성공 여부는 외국인들에게 경·부·울 관광을 권유하는 계기를 마련해주고 각종 매체를 통해 내국인들의 관광객들에게 인식을 향상시키는 효과도 크다. 3개 시·도가 의욕적으로 출범시킨 기관인 만큼 동남권 관광 수요를 늘리는 가시적 성과를 내야 한다.


3개 지역 중 특정지역으로 편중되지 않고 공동목적을 이루기 위해서는 문화, 먹거리, 잠잘거리를 하나로 묶어내는 상품개발이 뒤따라야 한다. 관광산업은 전략적 대응 없이는 결코 발전할 수 없다. 동남권관광본부 설치 성과는 3개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의 초석을 다진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매우 큰 것으로 업무의 전문성과 효율성 강화에 있다고 본다. 조직형태를 갖추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가 명실상부한 경·부·울 관광 컨트롤 타워역할을 감당할 기관으로 경남관광산업이 도약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사우디 정유시설 드론 테러, 남의 일 아니다

 

드론 시대의 극단적인 우려가 현실화됐다. 지난 14일 사우디아라비아 최대 석유시설 두 곳이 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 중단 사태에 빠졌다. 기존 방식보다 23배 빠른 속도로 농약 살포가 가능해 이기적 도구로 신뢰하던 것과는 다른 차원의 위협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시설은 하루 처리량이 700만 배럴로 사우디 전체 산유량의 70%에 달한다. 이번 드론 공격에는 무인기 10대가 공격에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무인기에 3~4㎏가량의 폭탄을 탑재해 원하는 목표를 타격하면 인명 살상뿐 아니라 핵심시설에도 피해를 줄 수 있다. 전투기나 미사일 등이 아닌 저렴한 비용 수준의 무인기로도 국가핵심시설을 마비시키거나 심각한 타격을 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사건이 갖는 의미와 파장은 세계를 긴장시키고 있다.


이번 일은 드론의 위험성을 가장 잘 보여준 사례다. 드론을 악용할 경우 자칫 큰 재앙이 될 수 있음을 경고한 것이다. 드론은 물건 배달부터 농약 살포, 위험지역 촬영과 군사시설 정찰 등 생활과 산업·국방의 한 축을 이루지만 악용하면 가공할 무기로 사용된다. 특히 북한과 군사적으로 대치한 우리는 드론의 위험성을 염두해 두고 드론 공격을 탐지하고 격퇴시킬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 북한이 공군 열세를 만회하기 위한 '비대칭 전력'으로 배치한 소형 무인기는 우리 군이 마땅한 대응수단을 찾지 못할 정도로 위협적인 존재다.


2014년 파주, 삼척, 백령도에서 발견된 북한 무인기에서 군사시설들과 청와대 상공 촬영 영상이 나와 충격을 줬다. 지난달에는 북한 무인기로 추정되는 비행체가 1급 국가보안시설인 고리원자력발전소에 출몰하기도 했다. 드론은 특성상 번화가, 관공서, 주택가 상공 등을 많이 비행하는 데 법규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자칫 비행금지구역을 넘을 수도 있고 특히 테러나 안전사고, 사생활 침해 등의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다. 정부와 군 당국, 산업계는 드론 몇 대가 세계 최대 정유시설을 마비시킨 것을 반면교사 삼아 언제든지 우리에게 이런 일이 닥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 주요시설 비행금지구역 재조정 등 세심한 대책이 뒤따라야 할 것이다.

기사입력 : 2019-09-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